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5.23 수 17:50
> 뉴스 > 연예
소프라노 조수미, 로베르토 알라냐와 최고의 레퍼토리 선사 ‘디바& 디보 콘서트’
최진원 기자  |  dotmusic@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소프라노 조수미가 ‘제4의 테너’로 불리는 로베르토 알라냐(Roberto Alagna)와 함께 세종문화회관 개관 40주년을 축하하는 공연인 ‘디바& 디보 콘서트’ 무대에 출연한다.
 
5월 31일(목)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한 시대의 획을 그은 두 거장이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함께 하는 무대이다.
 
조수미와 로베르토 알라냐는 1992년 런던 코벤트가든에서 같은 시기에 데뷔한 인연으로 25년 간 음악적 동지이자 친한 친구로 지내왔다. 조수미와 로베르토 알라냐는 최고의 무대를 위해 피아노 반주만으로 숨소리조차 허락되지 않는 완벽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완성도를 위해 조수미와 오랜 시간 함께 연주해온 피아니스트이자 영화음악작곡가 제프코헨 (Jeff Cohen)이 피아노 연주를 맡았다. 그는 지난 2016년 조수미 국제무대 데뷔 30주년 기념 한국투어에 참여해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었다.
 
이번 공연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는 조수미는 로베르토 알라냐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으며 레퍼토리를 선정했다. 또한 조수미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오페라 ‘투란도트’를 공연 하고 있는 로베르토 알라냐와의 연습을 위해 유럽전역을 오가며 준비를 하는 열정을 보였다.
 
조수미는 ‘디바& 디보 콘서트’를 위해 최고 난이도로 손꼽히는 ‘콜로라투라(coloratura /색깔)’, 오베르의 오페라 ‘마농 레스코’ 중 ‘웃음의 아리아(Laughing song)’를 부를 예정이다. 그 외에도 한국 초연 곡인 알렉산더 알리비우의 ‘나이팅게일’을 비롯해 로시니 서거 100주년을 기리는 로시니의 오페라 ‘빌헬름 텔’ 중 ‘어두운 숲’, 그리고 벨리니의 오페라 ‘카플렛가와 몬테규가’ 중 ‘아 몇번인가’, 가곡 ‘강 건너 봄이 오듯’ 등 오페라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곡을 조수미의 색깔로 선보인다.
 
조수미와 함께 무대를 꾸밀 테너 로베르토 알라냐는 그를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 있게 한 구노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중 ‘고귀한 천사들’, ‘줄리에타, 여기요’.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 중 ‘신비로운 이 묘약’ 등 그를 대표하는 아리아로 구성해 오페라 테너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 최정상의 두 거장을 한 무대에서 만나 볼 수 있는 ‘디바& 디보 콘서트’는 세종문화회관, 인터파크, 예스24, 티켓링크, 옥션티켓, 하나티켓, 클립서비스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최진원 기자 dotmusic@leaders.kr

 
최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