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7.19 목 14:46
> 뉴스 > 정치
열기 후끈 달아오르는 613 지방선거…혼탁·과열 양상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경찰청,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나 정황있는 33명 조사
부산시장 선거 후보간 날선 공방…市, 선심성 정책 쏟아내    


오는 부산시장 선거에서 여당의 오거돈 후보와 자유한국당 서병수 현 시장의 리턴매치가 성사돼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지역은 최대 관심 지역 중 한 곳으로 분류되는 등 선거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에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해 벌써부터 혼탁 양상이 연출되는 모습도 빚어지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나 정황이 있는 33명(24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금품선거 관련 사범이 4명, 선거폭력 범죄와 연관된 사람이 7명이다. 흑색선전과 여론조작이 각 1명이고 사전선거운동이나 탈법 문서 배부 등 기타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20명이다. 이에 부산경찰청과 경찰서 15곳에는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수사전담반 인력을 226명으로 확대하는 등 본격적인 선거 단속에 돌입했다.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부산시장 선거는 후보자간의 날선 공방이 연일 오가고 있다. 특히 여야 후보군은 서병수 현 시장에 대해 집중 포화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각당의 부산시장 후보들이 서 시장을 겨냥해 공약이행률 등의 한국매니페스토 평가결과를 부풀리거나 고의 누락해 발표했다고 몰아붙이는 모습도 연출됐다.

더불어민주당 오 후보는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서병수 시장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공약이행 평가를 왜곡한 보도자료를 만들어 발표한 책임을 지고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바른미래당 이성권·정의당 박주미 부산시장 후보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시민들을 속이는 거짓 홍보로 서병수 시장의 무능함을 덮으려는 것은 파렴치한 기만 행위”이라고 비난했다.
 
선거를 앞두고 부산시의 잇따른 대형 개발사업 발표가 선거용 보여주기식 정책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5483억원이 투입되는 태종대권 종합관광개발계획과 동구 범일동과 부산진구 범천동 일대를 섬유패션특화거리로 조성하는 개발 사업 및 사직야구장 걔페형 돔구장 재건축 등이 민간자본 유치 등 재원 마련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