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3 수 19:28
> 기획/연재 > 취재수첩
멀고도 먼 전기차 대중화
류장현 기자  |  jhryu150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14:12:1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오늘도 미세먼지 비상…마스크 꼭 착용하세요!” 요즘 기상캐스터들의 단골 멘트이다.

 엄청난 수치의 미세먼지가 연일 대한민국을 뒤덮어 심각한 대기환경이 지속되자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관련 용품 판매율이 크게 상승했다. 미세먼지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 피해는 줄일 수는 있지만 한계가 있다. 이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미세먼지의 주범인 자동차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미세먼지는 여러 가지 복합한 성분을 가진 대기 중 부유 물질이다. 중국의 황사와 스모그, 대기오염이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미치지만 대부분 자동차의 배기가스, 도로 주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먼지에서 발생한다. 실제 도로변이 도시대기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다고 한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중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양은 약 1만톤으로 전체 배출원의 10%를 차지한다고 한다. 이에 정부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강화해 전기차 25만 대, 충전소 3천100개 보급을 목표로 세웠다.
 
환경부가 발표한 올해 전기차 국가보조금 예산 규모는 2400억원으로 지난해 1960억 원에 비해 22.4% 늘어났다. 하지만 부산시의 올해 전기차 민간보급 규모는 100대로 지난해 630대에 비해 85%나 축소됐다.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지난 2011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전기차 보급사업을 시작한 전기차 선도도시 부산이 전기차 보급에서 갈수록 뒷걸음질을 치고 있는 것이다.
 
부산의 한 대학 자동차공학계열 교수에 따르면 “부산은 산복도로가 많아 전기차의 쓰임새가 많은 등 전기차 보급의 여건이 좋은 편인데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다”며 “이제라도 예산 확보, 충전소 등 인프라의 확충과 함께 전기차 모터와 배터리의 정비 인력 양성을 서둘러 본격 전기차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추경에서 관련 예산을 확보하겠다고는 하지만 지난해 예산 편성과정에서 대폭 삭감될 정도로 사업의 중요성을 인정받지 못한 점을 감안하면 기대하기 어렵다. 매년 대기 수요만 늘고 있는 부산 전기차 시장을 위해 홍보에 치중하기보다 물량 확보나 인프라 확충에 신경을 더 써야 할 것이다. 류장현 기자 jhryu1503@leaders.kr
 
류장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