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0 월 16:08
> 기획/연재 > 연재
MB, 포토라인에 서는 마지막 대통령 돼야
주덕 논설위원  |  lamour77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주덕 논설위원
또다시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해 조사받는 일이 발생했다. 검찰은 어제 오전부터 뇌물수수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됐다. 이 전 대통령은 어제 오전 9시 14분 논현동 자택에서 차를 타고 출발해 8분 만인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 600여 명의 내외신 취재기자들 앞에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며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20여 개에 달하는 혐의를 받고 있다. 17대 대통령 선거 때 다스 등 차명재산을 누락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재직 기간 차명재산을 빼고 재산을 공개한 혐의(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일부 공소시효가 끝난 혐의를 뺀 18개 안팎의 혐의에 관해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의 최대 쟁점은 이 전 대통령이 110억 원대에 달하는 불법 자금 수수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다스의 실제 주인이 누구인지다.

불과 359일 전, 많은 국민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출석을 하는 모습을 보고 서글픔과 안타까움을 느꼈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일이 더는 있어선 안 된다는 바람에 비춰볼 때 참으로 서글픈 일이다. 전직 대통령이라도 범죄 혐의가 있으면 수사를 받는 것이 정상이나, 청와대 입성과 동시에 제왕적 권력을 휘두르다 퇴임 후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것이 하나의 공식처럼 자리 잡고 있는 현상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이 같은 비극을 피할 수 있도록 통치 구조를 바꾸는 등의 방법에 대해 신중하게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

검찰은 그동안 이 전 대통령의 소환조사에 앞서 핵심 측근들에 대한 자택 등을 압수수색을 단행했고,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을 불러 조사를 마친 상태다. 이미 사실관계 규명을 위한 자료를 충분히 수집했고, 혐의점을 입증할 만한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 이제 관심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다. 통상 구속은 사안의 중대성, 증거 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있을 때 이뤄진다. 검찰은 줄줄이 구속된 전직 참모 등과의 형평성, 전직 국가 원수라는 특수 신분, 여론도 함께 고심할 것이다. 검찰의 냉철한 판단이 필요하다. 정치권도 정파적·개인적 이해관계에 따라 ‘구속’과 ‘불구속’을 외치는 일을 해선 안 된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철저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 수사 과정에서 국론의 분열이 생긴다거나, 찬·반 진영으로 갈려 정쟁이 지속되어선 안 된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정당이 이를 자기 진영에 유리하게 해석해서도 안 되며, 살아 있는 권력과 죽은 권력 사이에 갈등과 알력이 생겨서도 안 된다.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는 것은 당사자는 물론 대내외적으로도 망신스러운 일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업그레이드해야 함은 물론 향후 국가 원수가 검찰 조사를 받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이정표가 돼야 한다.
 
주덕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