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2.10 월 15:35
> 뉴스 > 라이프
안철수 “언제 망할 줄 몰라 은행에 돈 꾸러 다니기 바빴다...그렇게 4년을 고통스럽게 견뎌냈다”
박민수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SBS
[일간리더스경제신문=박민수 기자]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온라인상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파란만장 인생사가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앞서 SBS 특별기획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나선 바 있다.

당시 안철수 지원자는 먼저, “나는 여러 일을 하며 계속 바이러스를 잡아왔다. 의사로 일하며 살아있는 바이러스도 잡아봤고, IT 기술자로 일하며 컴퓨터 바이러스도 잡아봤다. 그리고 최근에는 낡은 정치 바이러스, 부패 바이러스, 기득권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며 재치 있는 자기소개를 선보였다.

이어 “아마도 대선주자들 중 내가 가장 최근에 면접 본 사람일 것”이라며, “마지막 면접이 서울대 교수로 임용된 2011년이다”라며 오늘 국민면접에 나서는 남다른 자신감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사전에 미리 작성한 이력서에는 제2외국어 항목에 ‘C언어’라고 작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안철수 지원자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국민면접에서, “다른 대선주자에 비해 부자 대통령이 되는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나는 상속받은 것이 아니라 내가 직접 일구어내고 만든 것이다. 사실 가장 힘들었을 때가 의사 그만두고 창업하고 나서 4년이다. 언제 망할 줄 몰라 은행에 돈 꾸러 다니기 바빴다. 한번은 회사에 보험 외판원이 오셨는데 워낙 설득력이 좋아 전 직원이 다 보험에 가입했었는데 나만 가입을 못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1년 후에 보험료를 낼 자신이 없었다. 그 말을 직원들한테 하면 의기소침해 할까봐 차마 말도 못했다. 그렇게 버티길 4년이었고 그 고통을 견뎌냈다”며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