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0.21 일 14:04
> 해양수산 > 항만
관세청, 드론·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 전방위적 도입…관세행정 대대적 혁신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세관서 열린 전국세관장회의서 ‘스마트 세관’ 구축 추진 발표
김동연 부총리 등 60명 참석…ICT 핵심인재 선발해 접목방안 연구

 
   
▲ 관세청은 7일 부산세관에서 올해 첫 전국세관장회의를 열고 드론, 빅데이터 등 4차산업 신기술을 관세행정 전반에 도입하는 스마트세관(Smart Customs)’구축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김동연 부총리(중앙) 등 회의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김형준 기자)

관세청이 급변하는 무역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4차산업 기술을 관세행정에 전방위적으로 도입키로 했다.

관세청은 7일 부산세관에서 올해 첫 전국세관장회의를 열고 드론, 빅데이터 등 4차산업 신기술을 관세행정 전반에 도입하는 스마트세관(Smart Customs)’구축 추진을 공식화했다. 

이번 회의에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비롯해 관세청장, 차장, 국·실장, 전국 세관장 및 직속기관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영문 관세청장은 4차산업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세관’ 구축 방안에 대해 직접 발표했다. 관세행정 모든 영역에 빅데이터, 블록체인,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드론, 지능형 CCTV 등의 기술을 접목시켜 관세행정 전반을 혁신시키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스마트 세관’ 구축 추진은 급증하는 무역량과 복잡한 무역거래 등 급변하는 무역 환경의 변화가 배경이 됐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기존의 대응방식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새로운 대응이 절실하게 필요하게 됐다”면서 “관세청은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전방위적으로 도입한 ‘스마트 세관’(SMART CUSTOMS)을 구현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관세행정 각 분야의 업무를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시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관세청은 앞으로 ▲빅데이터 기반 위험관리 ▲AI 통관검사 ▲블록체인 활용 통관물류 혁신 ▲IoT 관세행정 플랫폼 구축 ▲지능형 CCTV와 드론을 활용한 입체적 종합감시체계 구축의 5대 전략을 통해 안전한 관세국경관리에 조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스마트 세관’ 구현을 위해 지난해부터 16명의 ICT(정보통신기술) 핵심인재를 선발해 삼성 멀티캠퍼스 등 신기술 선도기관에서 교육해 오기도 했다. 이들은 변화의 흐름과 신기술의 접목방안을 심층 연구하고 있다. 관세청은 올해는 이를 확대해 26명의 제2기 인재를 교육하고 향후 5년간 100명의 핵심인재를 양성할 방침이다.

또 중장기 정보화전략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인 정보개발팀을 ICT 핵심인재를 주축으로 신설했다.
 
이외에도 부산세관에서는 지난해 1월 드론학습동호회 설립을 통해 자체역량 강화를 위해 조종사교육, 밀수탐지·혐의자 추적 모의훈련을 지속해 실시해오고 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부산세관 현장에서 시작한 공항만감시의 변화가 전국세관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치사에 나선 김동연 부총리도 “드론, 지능형 CCTV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해 관세국경에 빈틈없는 감시체계를 구축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