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6.19 수 00:08
> 해양수산 > 일반
한·러 동해 수산자원 관리 체계 구축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9  12:23:4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수과원, 틴로 연구소와 공동조사
국내에서 사라진 명태 출현 많아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연구소와 러시아 틴로 연구소가 러시아의 피터만대제만에서 수산자원 공동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공동조사에서 가장 많이 출현한 명태 모습.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동해의 수산자원 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한국과 러시아의 수산전문가들이 수산자원 조사에 나섰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는 러시아 틴로(TINRO)연구소와 공동으로 지난달 25일부터 이번달 6일까지 러시아의 피터대제만(동경 130∼132˚, 북위 42∼43˚) 등에서 수산자원 공동조사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는 러시아 시험조사선(500톤급)을 이용해 피터대제만과 북한 접경 수역에서 수심 500m까지 다양한 수심대에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총 82종의 어류가 출현했고, 이중에서 10여종은 우리나라에는 살지 않는 한류성 어종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사라져 버린 명태가 가장 많이 출현했으며 다음으로는 둑중개과에 속하는 올꺽정이, 살꺽정이를 비롯해 가자미류, 빨간대구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과 러시아는 동해 수산자원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2005년도부터 매년 수산자원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북한 해역과 인접한 동해 북부해역에서 조사를 실시해 우리나라 동해 중남부해역의 수산자원 관리를 위한 자료를 획득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

또한 방어, 쥐치, 노랑촉수 등 아열대성 어종의 출현에 주목해 기후변화와 상관성에 관한 연구도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다.

정영훈 국립수산과학원 원장은 “한·러 공동 수산자원조사를 통해 동해안 명태와 같은 한류성 어종의 급감과 회유 경로 변화 등의 원인을 찾아 인접국간의 공동 자원 관리를 위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