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8 월 15:16
> 기획/연재 > 취재수첩
부산항만공사, 추락한 경영 투명성 회복해야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7  15:00:2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국제회계기준의 해석의 차이일 뿐입니다. 실적 부풀리기를 위한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지난 2015년도와 2016년도 제무제표에 당기순이익 약 800억원 가량을 더 반영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단으로부터 지적을 받은 부산항만공사 관계자의 이야기다.
 
이번 회계 점검에서 문제가 된 것은 북항재개발지 땅 매각 대금의 회계 처리이다.
 
부산항만공사 측은 지역 언론사 3곳에 선분양한 북항재개발지 내 땅을 2015년 말 할부 조건으로 계약했기에 국제회계기준을 폭넓게 해석해 회계에 적용, 제무제표에는 총 매각대금을 매출에 반영했다는 해명이다.
 
계약 후 5년간 할부 납부 조건으로 어차피 나눠서 들어올 돈이기에 계약 연도에 몽땅 받았다고 회계 처리하는 것이 이상할 게 없다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계약 당시 일부의 할부금만 받았음에도 해당연도에 마치 다 받은 것처럼 회계 처리를 했다는 것은 상식적인 수준에 맞지 않다는 것이 부패척결단의 지적이다.
 
결국 부산항만공사가 이를 받아들여 제무제표를 수정해 재발행하면서 사태가 일단락되긴 했지만 이를 바라보는 기자의 눈에는 여전히 씁쓸한 여운이 남는다.
 
이번 회계점검 결과로 인해 부산항만공사의 경영 투명성은 또다시 금이 가게 됐다.
부산항만공사는 그동안 성과급 잔치 등 방만경영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입주기업 선정 비리 등으로 인해 공기업으로서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015년 경영실적 평가’에서 북항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지지부진한 사업 추진으로 지적을 받자 북항재개발지 핵심사업인 환승센터 사업 추진을 무리하게 추진해 ‘2016년 경영실적 평가’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후 부지 매매계약 과정에서 편법 및 위법 논란이 일어나면서 언론에 뭇매를 맞고 감사원의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기업도 아닌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기업은 더욱 투명한 경영을 도모해야 한다. 더군다나 북항재개발 사업 등 굵직굵직한 사업 추진의 밑바탕에는 신뢰 구축과 투명성 확보가 전제되어져야 할 것이다.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