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2 화 12:25
> 해양수산 > 항만
부산신항, 블록체인 구축 통해 운영 효율성 크게 높인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1  19:19:3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BPA, 블록체인 기술 기반 컨테이너 추적관리 시스템 구축 나서
선사·터미널 등 컨테이너 운송 이력 정보 실시간 공유 가능

 
   
▲ 부산신항 전경 모습.

부산신항이 항만물류 분야 블록체인 구축을 눈앞에 두고 있어 운영 효율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오는 4월부터 부산신항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컨테이너 추적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부산항만공사를 비롯해 선사, 터미널 운영사, 화주, 운송사 등 부산항을 이용하는 이해관계자들은 선박의 접안 스케줄, 컨테이너 양·적하 계획, 장치 현황, 반출입계획, 선박 입출항 신고, 항만시설과 화물신고 내용 등 운송되는 컨테이너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게 된다. 이 경우 블록체인 기술이 기반이 되기에 정보의 안정성과 신뢰성도 크게 높아진다.
 
터미널 운영사와 운송사 등은 컨테이너 화물의 위치, 작업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어 미리 작업계획을 세워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또 컨테이너에 위치발신 장치와 내부 온도·습도 등을 파악하는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화물의 위치와 이상 유무를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하는 일도 가능해진다. 선사, 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등이 관련 문서를 작성하고 처리하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효과도 기대된다.

특히 지난해 9월 부산항의 붉은 불개미 사태와 같은 위험화물의 이력 및 실시간 위치 정보를 파악하는데도 용이해 부산항의 위기 대응과 안전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부산항만공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적용하는 방안을 연구해온 삼성SDS 및 선사, 항만물류 정보통신업체, 운송사 등과 공동으로 지난해부터 부산항 항만물류 블록체인 구축 가능 여부를 검토해왔다.

이어 올해 이 시스템 구축에 자체 예산 3억원을 배정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또 부산항만공사는 올해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8년 블록체인 시범사업 과제’ 공모에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응모해 1, 2차 심사를 통과하고 다음달 최종 결과만 남겨두고 있다. 이 과제에 채택되면 과기부 예산 지원 4~5억원이 추가돼 부산신항의 블록체인 구축을 위한 예산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부산항만공사의 제안이 과기부의 최종 과제로 채택될지 여부는 기다려 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시스템 구축이 본격화되면 현재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부산신항의 ‘원 포트 원 터미널’(ONE PORT ONE TERMINAL)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산신항은 5개의 터미널 운영사가 난립해 비효율적 항만 운영이 지속되고 있어 부산항만공사는 부산신항의 단일 운영 체제 구축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중이다.
 
부산신항에 블록체인 구축이 이뤄지면 터미널 간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기반이 마련돼 단일 운영 체제의 선석 및 장비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데도 기여하게 된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