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15:52
> 뉴스 > 건강/의료
단백질 기능변화 컴퓨터 예측기법 개발세계 최초 아주대의료원 이기영 교수 등 연구팀
남성봉 기자  |  nam7280@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8  15:08: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신체내 각종 유전자와 세포를 구성하는 단백질의 기능변화를 컴퓨터로 예측하는 기법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돼 눈길을 끈다.

아주대학교의료원은 의과대학 의료정보학과 이기영 교수와 서울대 생명과학부 허원기 교수,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트레이 아이데커 교수 등 연구팀이 공동으로 단백질이 특정 조건마다 세포내 어느 위치로 이동해 어떤 역할을 할지를 컴퓨터가 자동으로 예측하는 기법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 몸안에 있는 단백질은 저마다 역할이 달라 신체기능 전반과 암세포를 활성화 시키거나 억제하는 등 질병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신체에는 10만개가 넘는 수많은 단백질이 있어 지금까지 생물학 실험만으로는 그 기능을 예측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단백질이 다른 단백질과 상호작용을 해야만 제 기능을 한다는 점에 착안, 다른 단백질인 ‘친구’ 단백질 정보를 컴퓨터에 입력해 조건에 따라 단백질의 위치와 기능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를 예측토록 했다.

개발한 예측기법을 이용해 200가지의 실험을 한 결과 80% 가까운 예측률을 보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기영 교수는 “그동안 전 세계 의료진과 연구팀이 축적한 의료학과 생물학 정보를 기반으로 컴퓨터 공학기술을 접목시켜 ‘바이오 빅데이터’를 분석한 연구이다”며 “앞으로 암을 포함한 질병의 진단과 치료, 줄기세포의 분화유도 등 단백질 기능연구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현재까지 알려진 단백질 기능은 극히 일부이기 때문에 더 정확한 예측이나 질병 치료와 같은 원하는 결과를 도출하려면 단백질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가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개발한 기술과 관련해 미국과 한국에서 7개의 특허를 출원 및 등록했으며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남성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