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17:08
> 뉴스 > 건강/의료
과도한 음주 ‘뼈’가 죽는다뼈 세포 죽는 ‘골괴사증’ 남성이 여성보다 1.7배
김태룡 기자  |  trkim@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8  12:59:4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세포파괴 ‘골괴사증’ 남성이 여성보다 1.7배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골사괴증'이 음주, 흡연과 무관하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뼈 조직으로 가는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 뼈 세포가 사멸하는 골괴사증 환자 가운데 남성이 여성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7∼2013년 골괴사증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골괴사증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2007년 2만2,354명에서 지난해 2만5,993명으로 연평균 2.5%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같은 기간 45.7명에서 52.0명으로 연평균 1.8% 소폭 늘었으며 성별로는 남성이 더 취약해 지난해의 경우 남성환자가 1만6,293명, 여성이 9,700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1.7배 가량 많았다.

이는 골괴사증이 음주, 흡연과 무관하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7.4%, 60대 20.5%, 70대 이상 20.2%로, 50대 이상 장년층과 노년층의 비율이 높으며 50대와 70대는 연평균 환자 증가율이 각각 5.5%, 7.5%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증가 속도가 빨랐다.

무혈성 괴사증, 무균성 괴사증으로도 불리는 골괴사증은 주로 고관절, 슬관절, 어깨관절, 발목관절 등에서 많이 발생한다.

원인이 모두 명확하게 밝혀지 있지는 않지만 고관절 골절이나 탈구 등 손상 후에 발생하는 외상성 골괴사증과 과도한 음주, 과량의 부신피질호르몬 복용, 방사선 치료, 잠수병, 흡연, 장기이식 등 여러 추정 원인들로 생기는 비외상성 골괴사증이 있다.

성인의 골괴사증은 대체로 한번 발생하면 완치가 불가능하다. 약물 치료와 함께 전자기장 치료, 체외 충격파 치료 등 비약물적 치료, 중심 감압술, 다발성 천공술 등 수술적 치료법이 쓰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의 오현철 정형외과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골괴사증은 과도한 음주와 관련된 경우가 많아서 적절한 음주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골괴사증이 발생한 경우 적절한 자세관리, 충격이 큰 운동 자제 등으로 관절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태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