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2.21 수 08:32
> 중국뉴스
반기문 “동계올림픽, 한반도 화합 촉진할 것…남북, 협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길 바란다”
인민망  |  ileaders@lead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는 한반도 양측의 화합을 크게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회식에서 조선-한국 선수단이 같은 유니폼을 입고 조선반도기를 앞세우고 공동 입장한 것과 유엔이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꾸린 것은 올림픽 스포츠 외교의 중대한 성과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반 전 총장은 이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유엔 사무총장과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직에 있을 때 반 전 총장은 오랫동안 6자 회담에 주목했다면서 조선-한국 관계가 매 번 진전하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신화사(新華社)와의 인터뷰에서 “조선과 한국이 협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길 바라고, 현재의 (동계올림픽) 모델이 더 깊은 대화를 이끌어 내어 남북 화합을 촉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선-한국 문제는 양자간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전체 지역 이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많은 국가들이 조선반도 정세를 주목하고 있으며, 조선과 한국 및 미국 간의 긴장관계를 염려하고 있다. 북측이 동계올림픽의 기회를 빌어 국제사회에 더 책임지는 이미지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20여 년 간 조선반도 스포츠 외교에는 여러 번의 진전이 있었다. 1991년 일본 지바에서 열린 제41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양측은 처음으로 단일팀을 이뤄 경기에 참가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양측 대표단은 여러 번 하계 올림픽과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조선반도기를 들고 함께 입장했다. 하지만 2007년 동계아시안게임 이후 양측 관계가 긴장되면서 국제 체육대회에서 공동 입장하는 일은 더 이상 없었다. / 인민망 제공

인민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