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11.19 월 04:51
> 해양수산 > 일반
부산해수청, "유류오염 손해배상 보장계약 증명서 갱신해야"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200톤 이상 유류 운반 유조선 소유자 등 대상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광열)은 200톤 이상의 원유‧중유 등 지속성 유류를 운반하는 유조선 소유자와 총톤수 1000톤을 초과하는 일반선박 및 200톤 이상 유류저장부선의 소유자는 반드시 유효기간 만료 전에 유류오염보장계약을 P&I 보험사 또는 한국해운조합 등과 보험계약을 갱신 체결하고 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유류오염 손해배상 보장계약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유류오염 손해배상 보장제도란 유조선 등에 의한 선박으로부터 유출 또는 배출된 유류에 의해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할 경우 선박소유자의 책임을 명확히 하고 유류오염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을 담보하기 위한 제도로서 유류오염책임 민사협약 및 유류오염손해배상보장법에 따라 199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제도이다.

이번 유류오염손해보상보장계약 갱신 관련해 대부분의 P&I 보험사는 매년 2월 20일 계약을 갱신하고 있어 대상선박 소유자는 계약 만료 전 반드시 계약을 갱신하고 유류오염손해배상 보장계약증명서를 지방해수청으로부터 발급받아야 한다.
 
유류오염손해배상보장법령에 따르면 유류오염 손해배상을 보장하는 계약을 보험사 등과 체결하지 않았거나 동 증명서를 발급받지 아니하고 운항하는 선박에 대해서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과 함께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등이 부과될 수 있다.
 
유류오염 손해배상 보장계약 증명서의 갱신기간, 준비 서류 등에 대한 자세한 문의사항은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선원해사안전과(051-609-6547)로 문의하면 된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