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7.22 일 15:35
> 뉴스 > 라이프
조세호 기상캐스터, 끝까지 웃음 안긴 그...이걸 두고 가면 어떡해~
김준호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이귀주 SNS+방송캡처
[일간리더스경제신문=김준호 기자]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나선 모습이 화제인 가운데 이귀주의 SNS에 올라온 글도 주목 받고 있다.  

이귀주 기상캐스터는 1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조세호를 언급하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그는 강추위 속 완전히 굳어버린 진을 양손으로 들고 카메라를 향해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특히 그는 자신의 손에 들려 있는 것이 조세호가 버리고(?) 간 것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오전 조세호는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며 얼어붙은 청바지를 들어보인 바 있다.

한편 조세호는 12일 오전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등장, 일기예보를 전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전했다.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