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1.23 목 01:05
> 뉴스 > 사회
하프클럽 패밀리사이트 연합, 14일 ‘완판킹’ 원데이 특가
이수호 기자  |  goodnights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보리보리·오가게도 등 참여해 트렌디 패션·아동복 등 최대 90% 세일
 
LF 계열사 트라이씨클(대표 권성훈)은 14일 하루 동안 하프클럽, 보리보리, 오가게 등 패밀리사이트가 모두 참여하는 ‘완판킹’ 원데이 특가 기획전을 진행한다. 남녀 트렌디 의류부터 아동복, 육아용품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최대 90% 세일한다.
 
또한 행사가 열리는 14일 선착순 1만명에게는 1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 가능한 10% 장바구니 쿠폰을 지급한다. 구매 고객 전원에게 1회에 한해 최대 3,000원 적립금 혜택을 제공하고, 국민카드로 결제하면 5,000원까지 추가 할인도 받을 수 있다.
 
브랜드 패션몰 하프클럽은 30%까지 추가 쿠폰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최대 할인율에 따라 카테고리를 구성한다. 여성복 브랜드 베네통, 시슬리는 최대 85% 세일해 패딩을 7만원대부터 판매하고, 써스데이아일랜드 라쿤퍼 덕다운 패딩은 5만원대로 살 수 있다. 금강제화, 미소페는 패션슈즈를 9,900원부터 행사특가로 마련했으며, 프리마클라쎄와 레노마의 머플러, 핸드백 등 잡화류는 80%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의 완판 아이템도 최대 90% 할인가로 만나볼 수 있다. 네파, 팬텀, JDX(제이디엑스)골프는 패딩과 기모 아이템을 4만원대부터 판매하고, 나이키와 아디다스의 스포츠웨어도 특가로 준비돼 있다. 남성복 브랜드로는 바쏘옴므가 캐시미어 니트와 오버핏 코트 등을 대표 행사상품으로 구성했다.
 
유아동 전문몰 보리보리는 이날 행사를 통해 80%까지 세일한다. 크록스키즈, 클랜씨와 같은 백화점 및 아울렛 입점 브랜드부터 베이비, 키즈, 주니어 등 연령대별 유아동복까지 다양하게 구비했다. 에어워크 주니어 기모팬츠는 1만원대, 머렐과 케이스위스 등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 키즈 라인의 경량 패딩은 3만원대부터 살 수 있다.
 
14일 하루 동안 3시간 단위로 열리는 ‘타임어택 킹딜’도 사이트별로 준비돼 있다. 오전 9시와 12시, 오후 3시와 6시에 총 4회 새로운 브랜드와 아이템이 구성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하프클럽의 헤지스, 케이스위스, 라푸마, 리스트 등 의류 카테고리별 대표 브랜드 16여 개가 참여한다. 보리보리에서는 JR(제이알), 엔젤비닷, 캔키즈 등 아동복 브랜드가 롱패딩, 동계 레깅스, 기모 상하복 등을 4,000원대부터 판매하고, 다이슨과 하기스를 비롯한 리빙 및 육아용품 브랜드도 타임특가로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 트렌디한 스타일의 여성복도 오가게를 통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블루이즈의 빅밴드 밍크퍼 팬츠는 1만원대로 판매되며, 1+1 이벤트도 진행한다. 하찌룩의 루즈핏 기모 롱 티셔츠 22종은 9,000원대로 구매 가능하다.
 
트라이씨클 서비스마케팅본부 김도운 이사는 “올 한해 하프클럽, 보리보리, 오가게 회원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이번 특가 행사를 기획했다”면서 “이번 시즌 유행하는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부터 가성비 높은 이월상품까지 다양하게 준비해 합리적인 쇼핑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수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