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8 화 12:06
> 뉴스 > 사회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국역대한자자전총서’ 16책 출간
최형욱 기자  |  chu@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16:46:4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소장 하영삼)는 현대 이전(1945년)까지의 조선시대와 일제강점기 때 편찬된 대표 한자자전 12종 16책을 표점 교감을 거친 전자배판 “한국역대한자자전총서”(도서출판3)를 한국 최초로 출판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 이전까지 한국의 주요 문자로 기능했던 한자, 그리고 이들의 독음과 의미를 찾도록 한 한자사전, 즉 옥편은 한자는 물론 우리 어휘와 국어사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자료가 고서 형태로 흩어져 있고 전산화되지 못해 관련 연구에 충분히 활용되지 못했다.
 
한국한자연구소에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 국어 연구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조선시대의 대표적 한자자전인 ‘전운옥편’을 비롯해 일제강점기에 편찬된 ‘국한문신옥편’, ‘한선문신옥편’, ‘증보자전대해’, ‘자전석요’, ‘신자전’, ‘일선신옥편’, ‘자림보주’, ‘회중일선자전’, ‘신정의서옥편’, ‘실용선화대사전’ 등 대표적 자전 12종을 선별해 교감과 표점을 거친 전자 배판본이다. 특히 독음색인과 총획색인 및 한어병음색인 등 3종의 색인을 탑재해 한국 독자뿐만 아니라 중국어권 독자들까지 배려했다.
 
경성대 관계자는 “크라운판으로 총 1만4500쪽에 이르는 방대한 양의 ‘한국역대자전총서’는 한국 한자의 변천과 고유성 연구는 물론 한자어의 의미변천과 생성 소멸 과정, 국어 표기법의 변천, 한자 독음 변천 양상, 근대기의 신조어, 의학 관련 전문용어 등의 연구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특히 이들 자료의 통합검색 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곧 서비스할 예정인데 그렇게 되면 국어와 한자 연구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 자료를 중국과 일본 및 베트남 등지의 한자자전과 연계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한자 문화권 속에서 한자의 파생과 변천 및 창조 등의 맥락을 거시적으로 통시적으로 살필 수 있게 돼 한자문화권의 공통 문화 기초 연구와 논의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형욱 기자 chu@leaders.kr
 

[관련기사]

최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