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1 일 19:02
> 기획/연재 > 칼럼/기고
민주시민교육과 청소년 문제[독자기고]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16:18:2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김샬롬
        연제구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
 
가을이 완연하다. 휴대폰이나 인터넷이 우리의 생활의 필수가 되어버린 지금은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이다. 독서보다는 각종 SNS, 영화, 게임, 유투브 등이 대세인 지금 사회분위기와 시스템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편리함과 세련된 문화로 포장되었지만 어쩌면 선정성과 잔혹함이 넘쳐나기도 하는 이러한 것들이 무분별하게 우리 아이들의 정서에 악영향을 끼쳐 반사회적 청소년 인성문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인천 초등학생 토막살인에 이어 최근 여중생 폭행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아직 여리기만해도 모자란 여자 아이들이 저지르기엔 믿지 못할 정도로 방식이 잔인하고 또 죄의식 없어 보이는 가해자의 태도 탓에 사회전체가 충격을 받은 듯하다.

가족해체와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가정교육보다는 학교교육의 의존이 큰 현재 더불어 살아가는 기본적 성품을 함양하고 주어진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학교와 사회에서의 민주시민교육을 더 강화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우리나라에서는 학교교육은 물론 선거연수원에서 대표적으로 민주시민교육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에서는 초·중·고등학생과 교사를 대상으로 학교출강, 참여식 교육과 교수방법이수, 제도 연구 등을 실시하고 있고 민주시민교육프로그램 개발과 그 교육대상을 일반시민까지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선거연수원과 학교에서 담당하고 있는 우리나라 민주시민교육이 아이들의 올바른 인성교육과 더불어 청소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영양제와 처방전과 같은 프로그램으로 더 많이 확대되고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이 집중되면 좋을 것 같다.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