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9.27 수 01:13
> 해양수산 > 일반
부산서 '파비오 바빌라리 스케치' 전시국립해양박물관 '도시를 읽다 展'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7  10:07: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국립해양박물관 해양도서관서 3주 동안 전시
 
   
▲ ‘도시를 읽다 展’ 모습. (사진제공=해양 박물관)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손재학)은 오는 24일까지 3주 동안 박물관 1층 해양도서관 앞에서 독일 주요 도시와 도서관 건축물을 스케치로 해석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도시를 읽다 展’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탈리아의 건축가 파비오 바릴라리(Fabio Barilari)는 괴테 인스티투트의 지원을 받아 독일 내 여러 도시들을 여행해 여러 점의 스케치를 완성했고 이를 통해 도시와 도서관 건축을 새로이 해석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중 엄선된 작품들이 소개된다. 스케치뿐만 아니라 각 도서관의 시설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와 도서관장 인터뷰, 도서관 이용객들의 반응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도시를 읽다(DIE STADT LESEN)’라는 괴테 인스티투트의 프로젝트다. 로마, 홍콩, 하노이를 거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작년 8월 서울도서관에서 개최된 바 있다. 올해는 전국 8개 도시, 12개의 기관 중 우리 박물관에서 9번째로 개최한다.
 
전시회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평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주말·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다만 월요일은 박물관 휴관으로 관람이 불가능하다.
 
손재학 국립해양박물관장은 “2016년 ‘세계의 아름다운 도서관 사진展’에 이어 이번 ‘도시를 읽다 展’ 전시를 통해 도서관의 아름다움에 대해 알리고 싶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스케치로 재해석된 독일 도서관 건축물을 관람하고 바다에 대한 의미를 담은 현대 국립해양박물관의 아름다음도 함께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양박물관은 이 전시회를 주한독일문화원(괴테 인스티투트 코리아)과 함께 연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