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1.23 목 19:12
> 문화 > 전시/공연
7개국 47개팀 참가…부산국제합창제 개막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클래식, 민속음악, 팝·가스펠
세계가 하나되는 축제의 장

 
부산국제합창제가 6일부터 9월 9일까지 영화의전당, 소향씨어터 등지에서 열린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부산국제합창제에는 세계 7개국 47개 팀 1600여명의 합창단원이 참가한다. 해외에서는 6개국 11개 합창단 300여명이, 한국에서는 경연에만 22개의 합창단을 포함 1000여 명이 넘는 합창단원들이 참가한다. 이들은 클래식-혼성·동성, 민속음악, 팝&가스펠, 청소년 부문 5개 종목으로 겨룬다.

공연 첫날, 미국을 대표하는 남성 8인조 앙상블 ‘칸투스’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매일 저녁 소향씨어터에서 세계 정상급 앙상블들의 연주가 이어진다. 둘째 날인 7일 저녁은 2014 부산국제합창제 그랑프리에 빛나는 필리핀의 남성합창단 ‘알레론’의 공연이 열린다. 셋째 날인 금요일 저녁에는 한국의 ‘일 디보’라 불리며 5인의 프로 남성성악가들로 구성된 ‘유엔젤보이스’의 화려한 공연이 펼쳐진다.

7일과 8일 오후 5시 반부터 7시까지는 부산지역의 일반합창인들과 음악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합창워크샵이 개최된다.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스웨덴 소피아 앙상블의 지휘자 벵트 올렌이 진행을 맡았다.
 
합창경연은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오후 1시 30분부터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다. 6일부터 9일까지 낮 시간을 이용해 외국합창단들이 공공기관과 교육시설·종교시설·의료시설 등에서 시민들을 위한 찾아가는 콘서트를 연다.
 
대상결선과 시상식은 9일 오후 5시부터 영화의전당 내 하늘연극장에서 진행된다. 대상결선에는 5개 참가종목에서 최고점수를 받은 5개 팀이 다시 모여서 긴장감 넘치는 최종경연을 벌인다.
 
이번 합창제 창작합창공모에서 1위를 차지한 필리핀의 Ian Gabriel Corpuz의 'Domine Deus Meus'도 초연된다. 2개의 축제합창단이 미국 심사위원 제리 맥코이 교수와 필리핀에서 온 심사위원 안나 피쿠에로 교수의 지휘로 각각 연주한다.
 
연주가 끝이 나면 시상식이 이어지는데, 수상은 20여개 팀이 수상하게 되며 영예의 대상 1팀에게는 2만 달러의 상금이 지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국제합창제는 합창을 사랑하는 국내외 많은 음악인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며 “참여한 모든 분들이 하모니로 하나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 부산국제합창제가 6일부터 9월 9일까지 영화의전당, 소향씨어터 등지에서 열린다. (사진제공=부산시)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