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9.27 수 01:13
> 뉴스 > 스포츠
롯데, 이틀연속 두산 제압…LG, SK에 19-1 대승
박병희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2  15:18: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강민호. (사진제공=아시아경제 김현민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두산 베어스에 이틀 연속 승리를 거뒀다.

롯데(29승31패)는 11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두산(32승1무26패)에 7-4로 이겼다. 

초반 분위기는 두산이 가져갔다. 두산이 2회초 3점을 먼저 뽑았다. 선두타자 양의지가 1점 홈런(9호)을 터뜨렸다. 계속해서 박건우와 허경민이 안타를 치고 나간 후 롯데 내야진의 잇따른 실책으로 모두 홈을 밟으면서 3-0으로 앞섰다.  

롯데는 2회말 곧바로 2점을 만회했다. 강민호가 1점 홈런(8호)으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롯데는 계속해서 정훈과 김대륙의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만든 후 신본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추격했다.  

롯데는 5회말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대호가 2사 1, 2루에서 동점 적시타를 쳤다. 6회말에는 1사 2, 3루에서 신본기의 진루타로 4-3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 선발 장원준은 6회까지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6이닝 10피안타(1피홈런) 1볼넷 6실점(3자책)의 투구로 패전을 떠안았다. 장원준은 원정 4연패에 빠지며 시즌 3승5패를 기록했다.

롯데는 7회말 만루 기회에서 김문호의 밀어내기 볼넷과 황진수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했고 8회말에는 전준우의 1타점 2루타로 7-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두산은 승부가 이미 기운 9회초 1점을 만회했다.  

LG(31승28패)는 잠실야구장 홈경기에서 SK(31승1무29패)에 19-1 대승을 거뒀다.

LG는 1회초 한동민에게 1점 홈런(20호)을 맞고 먼저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2회말 열한 명의 타자가 나와 대거 7득점 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3회말에도 열두 명의 타자가 나와 7득점, 4회말에도 타자 일순하며 4득점 해 SK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LG는 KBO리그 역대 네 번째로 선발 전원 안타·타점·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역대 최소 이닝인 3회에 선발 전원 안타·타점·득점을 기록했다. 종전에는 삼성과 현대가 기록한 4이닝이 최소 이닝이었다.  

LG는 또 세 차례 타자일순하며 한 경기 한 팀 최다 타자일순 타이 기록도 세웠다. 한 경기 세 차례 타자일순은 롯데가 2014년 5월16일 두산을 상대로 기록한 이후 역대 두 번째다.

LG는 또 지난달 26일 넥센이 삼성과 경기에서 기록한 18득점을 넘어 올 시즌 최다 득점 신기록을 썼다.  

LG 선발 헨리 소사는 6.2이닝 4피안타(1피홈런) 1실점 호투로 시즌 여섯 번째 승리(3패)를 거뒀다.박병희 기자 ileaders@leaders.kr

 

[관련기사]

박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