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11.18 토 00:51
> 부동산 > 정책
부산 단독주택 60만 가구 마을공동체 만든다
윤나리 기자  |  nryoon42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부산시, ‘60만호 단독주택지 도시재생개선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스마트 도시·신재생에너지 도입 등 단독주택지 통합관리 시범사업 추진

부산의 단독주택지 60만호를 마을공동체로 부활시키기 위한 새로운 주거정책 패러다임인 통합관리 사업이 추진된다.

부산시는 27일 오전 시청회의실에서 60만호 단독주택지 통합관리를 위한 ‘60만호 단독주택지 도시재생개선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부산은 시 전체 주택 2015년 133만호 가구 중 공동주택을 제외한 단독주택은 약 60만호(다세대 포함)에 이른다.

부산의 다세대 주택은 시대 변화에 따라 역사적·사회적 배경을 가진 독특한 지역성이 사라지고, 이로인한 주민 공동체 해체와 도시 양극화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부산시는 주거지 관리정책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하고 전면철거 위주의 물리적 정비 탈피로 지역 맞춤형 물리적 재생으로 마을공동체를 부활시키는 사회적 재생을 통한 단독주택지 통합관리에 나섰다.    

단독주택지 관리를 위한 용역기준으로 ▷지형별(평지/ 경사지) 유형 ▷형성배경별(계획적/ 자연발생적)유형 ▷ 기반시설 상태별(양호/열악) 유형 ▷건축밀도별(중저밀/고밀) 유형 등 4가지로 세분화해 구분했다.

시는 부산의 205개 행정동을 16개 유형에 분류해 각각의 관리방안을 제시하고 시범대상지 3곳의 설문조사를 통해 공용주차장·CCTV 등 주민의 요구사항에 따라 물리적·사회적 환경재생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경사지와 평지도로의 가로등·보안등 등에는 스마트 도시 및 신재생에너지를 도입하고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도 구축한다.

또 지속가능한 커뮤니티활성화를 통한 지역 특성 맟춤형 통합재생을 위해 ‘다복동 마을활력단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윤나리 기자nryoon421@leaders.kr

[관련기사]

윤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