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2 일 08:12
> 뉴스 > 사회
서병수 시장, 부산관광살리기 ‘민생행보’ 눈길
윤나리 기자  |  nryoon42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4  23:28: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크루즈외국인관광객 대상 ‘1일 관광해설사’
용두산공원, 보수동 책방골목 등 관광 현장 점검
관광크루즈 시장 다변화 설명회 등 중국사드 보복 대응 실시


서병수 부산시장이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지역 경제의 피해 복구를 위해 민생행보에 나선다.

부산시는 최근 크루즈 입항취소, 수출기업 피해 등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앞서 지난달 피해업체 중심의 특례보증 35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또 중국을 탈피한 수출·관광관련 시장 다변화 방안 등 다양한 대책들을 내놓고 있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19일까지 부산항으로 입항이 취소된 크루즈는 모두 97회로 관광객 30만명 가량이 부산을 방문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서병수 시장은 부산관광살리기에 적극 나섰다. 관광업계, 크루즈산업, 수출기업 등을 집중지원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기 위해 22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를 통해 입항하는 이스라엘 관광객을 대상으로 ‘1일 관광해설사’로 나섰다.

이날 서 시장은 수영팔도시장 탐방을 시작으로 수영사적공원, 복합문화공간인 구)고려제강 공장의 F1963까지 직접 외국 관광객을 안내했다.

다음달 2일에는 용두산공원, 보수동 책방골목 등 원도심의 관광 현장을 체크하고, 같은 달 17일에는 다음달 개통 예정인 송도 해상 케이블카 현장을 점검하고 감천문화마을 등을 돌며 관광객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한다.

아울러 부산의 글로벌 수출 스타기업, 스타트 기업 등 젊은 수출기업인들과의 소통을 위해 다음달 23일 ‘100인의 청춘무역인 소통광장’(가칭)을 개최해 서 시장, 부산중기청장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꿈을 가진 청년 수출기업인과 부산 수출의 미래와 방향을 공유한다.

시는 지난 12일 타이완 타이페이에서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한 ;‘한일 공동 타이완 크루즈 관광 설명회’ 개최에 이어 5월에는 부산항을 (준)모항으로 하는 선사 및 여행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Fly&Cruise’ 상품을 공동개발한다.

‘Fly&Cruise’는 비행기를 타고 부산으로 와서 부산을 모항으로 크루즈를 이용하는 상품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 경제의 활력을 위해서라면 어디든지 달려갈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앞으로도 부산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시민들과 함께 부산경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나리 기자nryoon421@leaders.kr

[관련기사]

윤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