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9.27 수 01:13
> 뉴스 > 스포츠
장수연의 역전패 "아쉽다, LPGA 직행 티켓"
노우래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7  10:5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롯데챔피언십 최종일 이븐파 부진 전인지 등과 공동 2위, 베테랑 커 통산 19승 사냥

장수연(23)이 다 잡았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비회원 우승을 놓쳤다.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 코올리나골프장(파72ㆍ6397야드)에서 끝난 롯데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쳐 공동 2위(17언더파 271타)로 밀렸다. 동반 플레이를 펼친 베테랑 크리스티 커(미국)가 6언더파를 몰아쳐 3타 차 역전우승(20언더파 268타)을 완성했다. 시즌 첫 승이자 통산 19승째, 우승상금 30만 달러(3억4000만원)다. 

3타 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4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범했다. 1, 3번홀 '징검다리' 버디를 낚아 한 때 5타 차 선두를 질주하며 손쉽게 우승 트로피를 수집하는 듯 했다. 그러나 6번홀(파4)에서 대회 첫 보기를 범한 뒤 8번홀(파3)에선 더블보기의 치명타를 얻어 맞았다. 9, 13번홀 버디로 다시 리더보드 상단을 지켜냈지만 14번홀(파5)에서 '3퍼트 보기'의 어이 없는 실수로 초청선수 우승의 꿈도 사라졌다. 

장수연이 바로 아마추어시절인 201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현대건설오픈에서 무리한 룰 적용 때문에 우승컵을 날린 '불운의 아이콘'이다. 캐디로 나선 아버지가 타구 방향에 캐디백을 놓았다는 이유로 2벌타를 받은 일화는 유명하다. 2013년 투어 데뷔 이후 번번이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다가가 작년 롯데마트여자오픈과 NH투자증권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 2승을 거둔 신흥강자다. 

작년 이 대회에서 5위로 깜짝 활약을 펼친 뒤 올해는 '롯데마트 챔프' 자격으로 출전해 1, 2라운드 각각 5언더파, 3라운드 7언더파의 상승세로 '비회원 우승= LPGA투어 직행 티켓'이라는 전리품을 눈 앞에 뒀다. 하지만 최종일 그린적중률이 56%로 뚝 떨어지며 완벽한 버디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승부처였던 14번홀에선 퍼팅까지 흔들리며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인지(23)가 버디만 5개를 낚는 무결점 플레이로 공동 2위까지 도약했다. 지난달 파운더스컵 공동 2위 이후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이자 네 번째 '톱 10' 입상이다. '메이저 퀸' 유소연(27ㆍ메디힐)도 5언더파를 쳐 6위(15언더파 273타)로 선전했다. '넘버 1'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8언더파의 '부활 샷'으로 시즌 최고인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넘버 3' 에리야 쭈따누깐(태국)은 공동 7위(14언더파 274타)다. 노우래 기자 ileaders@leaders.kr
 

[관련기사]

노우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