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1 수 14:32
> 뉴스 > 기업일반
막 내린 신격호 시대…韓 롯데 창업 50년 만
지연지 기자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4  11:14:4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신격호 총괄회장, 그룹의 근간 롯데쇼핑 대표이사 퇴진 
신동빈 회장 시대 '활짝'…롯데 계열사 정관변경 통해 BU 조직 근거 마련 


롯데그룹의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의 시대가 막을 내렸다.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건너가 자수성가한 청년 신격호가 고국으로 돌아와 롯데를 창업한 지 50년만이다. 

롯데쇼핑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산동 롯데빅마켓에서 올해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강희태 롯데백화점 사장을 단독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까지 신격호 총괄회장과 이원준 롯데 유통BU(Business Unit)장(전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고(故) 이인원 전 롯데그룹 부회장 등 3인 공동대표체제를 유지하다 이 전 부회장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신격호ㆍ이원준 공동대표로 바뀌었다.  

1970년 롯데쇼핑 창립 이후 대표이사를 유지하던 신 총괄회장은 지난 19일 등기이사 임기가 만료된 뒤 이번 주총에서 재선임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자연스레 롯데쇼핑에서 물러나게 됐다. 

신 신 총괄회장은 2015년 롯데 경영권 분쟁 당시 롯데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인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해임됐고, 지난해 롯데제과와 롯데호텔 등기이사직에서 퇴진한데 이어 일본 계열사에서도 임기가 마무리된 후 재선임이 이뤄지지 않았다.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등 유통계열사를 거느린 그룹의 '심장'으로 꼽힌다. 신 총괄회장이 이날 롯데쇼핑 대표이사 자리에서 내려오면서 롯데그룹은 본격적인 신동빈 회장 시대로 전환했다.
롯데그룹은 이날 일제히 열린 롯데 계열사 주총에서 정관 변경을 통해 복수의 대표이사 선임 근거를 마련했다. 신 회장이 지난달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새로 만든 BU조직을 뒷받침하는 장치다. 

롯데쇼핑의 경우 종전 '이시회의 결의로 대표이사, 부사장, 전무이사, 상무이사 등을 선임할 수 있다'는 규정을 '대표이사 약간명을 선임할수 있다'로 바꿨다. 롯데제과는 
'이사 중에서 회장, 부회장, 사장, 부사장, 전무이사 및 상무이사를 선임하며 그 중에서 대표이사 약간명을 선임 할 수 있다'는 규정에서 ' 이사회의 결의로 이사 중에서 대표이사 약간명을 선임 할 수 있다'고 교체했다. 경영효율성을 높이고 대표이사 책임경영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신 회장은 지난달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이원준 유통BU장(부회장), 이재혁 식품BU장(부회장), 허수영 화학BU장(사장), 송용덕 호텔 및 기타 BU장(부회장)을 수장으로 각 부문별 계열사를 통합 관리하는 BU를 신설했다. 이번에 개정된 정관은 이들 BU 조직의 근거를 마련한 셈이다.  

또 이번 주총에선 이사의 임기를 종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이사회의 결의로 상담역이나 고문을 둘 수 있도록 한 규정도 삭제했다. 각 계열사 대표이사의 경영 자율권을 보장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신 회장의 BU실험은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롯데그룹은 올해초 각 상장 계열사의 공시를 통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알렸다. 4개의 BU가 중간지주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신 회장과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정책본부(현 경영혁신실)에 집중된 권한과 책임을 4개의 BU로 분산하겠다는 의도다. 

BU의 권한과 역할은 아직까지 그룹내부에서 논의 중이다. 각 BU에는 예산과 인사권까지 가져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유통BU의 경우 소싱(상품조달)과 재무, 상생, 커뮤니케이션 등 6개의 위원회가 설치돼 각 계열사간 공통 이슈에 대한 대응을 논의 중이다. 

그룹 안팎에선 이같은 BU체제가 '옥상옥'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각 계열사 경영에 간섭하는 '시어머니'가 한명 더 생길수 있다는 우려다. 롯데 관계자는 "그동안 계열사별로 나눠져 성과를 내지 못한 부분들이 BU로 통합되면 계열사간 시너지를 내는 것이 숙제"라고 말했다. 지연지 기자

[관련기사]

지연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