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7.9.22 금 10:56
> 부동산 > 분양/건설
해운대 센텀시티 세가사미 복합시설 건축허가 취소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9  14:58: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가사미, 사업계획 포기…부산시에 토지 넘겨
부산시, 토지 다시 사들여 사업자 재공모 방침

   
부산 해운대구가 센텀시티 내 벡스코 맞은편 부지에 세가사미 그룹이 추진한 복합관광시설 건출허가를 취소했다. 벡스코 앞 마이스복합시설 부지 모습.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에 들어설 계획이었던 일본 세가사미 그룹의 복합관광시설 건립이 무산됐다.

해운대구는 센텀시티 내 벡스코 맞은편 9911㎡ 부지에 세가사미 그룹이 추진한 복합관광시설 건축허가를 취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세가사미의 복합관광시설은 특급호텔과 비즈니스호텔 테마파크 등을 포함한 지하 7층, 지상 33층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었다.

세가사미는 2013년 3월 부산시로부터 최종 사업승인을 받고 같은 해 6월 토지대금 1136억 원을 납부했다.

이 과정에서 부산시는 조속한 착공을 위해 해당 부지에 위락시설 조성이 가능하도록 지구단위계획까지 변경해 주면서 특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번 건축허가 취소는 세가사미가 이 사업 계획을 포기한 데 따른 것이다.

해운대구 건축과 관계자는 “사업이 4년 동안 연기되면서 건축허가를 취소하겠다는 경고를 사업자 측에 수차례 보냈다”며 “세가사미가 부산시에 토지를 넘기는 협상이 마무리됐다고 통보함에 따라 허가를 취소했다”고 말했다.

세가사미 복합관광시설이 들어설 부지는 센텀시티 내 노른자위 땅으로 평가받은 곳으로 관광업계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해당 부지는 주변에 벡스코를 비롯해 영화의전당, 신세계센텀시티 백화점, 롯데백화점 센텀점, 대형 할인점 등이 있고 도시철도와 복선전철 동해선이 있어 교통도 편리하다.

최근 세가사미와 사업계약 해지와 토지 환매에 합의한 부산시는 해당 부지를 다시 사들여 사업자를 재공모하기로 했다.

부동산업계는 세가사미가 현재 인천 영종도에 복합리조트를 짓고 있어 자금 여유가 없고, 센텀원의 수익성이 불투명해 국내 협력사 물색에도 어려움 겪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관련기사]

해운대구, 센텀산업단지 디자인 특화구역으로 키운다
신보, 부산에 구글캠퍼스 같은 창업조직 운영
부산 신세계百 센텀시티점, 작년 한해만 25만명 신규 고객 유치
소래포구 화재, 망연자실…3∼4년마다 대형화재 되풀이
안철수 "미래 대비", 손학규 "유능한 개혁가", 박주선 "호남 지지"…본선경쟁력
'태극기 부대' 한국당 비전대회 점령…태극기 집회 방불
英매체 "손흥민, 인터밀란·세비야 영입 리스트 올라"
최태원 SK회장 전격 소환…박근혜 前대통령 뇌물죄 입증 승부수
성장 좀먹는 가계부채…부채비율 1%p 오르면 성장률 0.1%p↓
선관위 "문재인 아들 단독채용 특혜의혹 허위"…위법게시물 단속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서 출마…"당당한 '서민 대통령' 될것"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