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3 목 11:27
> 뉴스 > 경제
2030엑스포 부산 유치, 국가 사업 대상 선정
윤나리 기자  |  nryoon42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2  11:41:5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부산시 2030등록 엑스포 서명운동. (사진제공=연합뉴스)

2030부산등록엑스포 국가사업화 ‘기대’ 
기획재정부 24일 국제행사 타당성조사 사업 선정


부산의 ‘2030부산등록엑스포’가 국제 행사 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국가사업화 가능성을 높였다.
 
부산시는 ‘2030부산등록엑스포’가 지난달 24일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올해 국제행사 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기재부 결정은 시가 제출한 계획을 산업통산자원부 검토에 이어 최종적으로 선정된 것으로 경제 양대 핵심부처에서 2030년 개최 필요성을 국가적으로 공감했다는데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2030년 등록엑스포 부산 유치 관련 국내 결정은 타당성 조사가 끝나는 대로 내년 2월에 기재부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정부가 개최를 결정하면 2021년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 신청을 완료하고 2023년까지 유치 결정을 위해 2018년부터는 정부 차원의 유치 추진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부산등록엑스포는 2030년 5월부터 6개월간 강서구 맥도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160개국이 참가하며 5050만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행사는 총사업비 4조 4000억 원을 투입, 예상수입 5조 9000억 원 으로 열릴 예정이다.
 
부산시는 등록엑스포가 생산유발 49조원, 부가가치유발 20조 원, 54만 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5년 등록엑스포 유치전에는 프랑스 파리가 지난해 11월 개최신청서를 냈고 일본 오사카도 올 4월쯤 유치 신청을 앞두고 있다.
 
서병수 시장은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해 2014년 취임직후 정부 승인을 추진해왔다. 2015년 9월 23일 유치지원조례제정하고, 2015년 11월부터 139만 명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부산시의회 등 22개 기관·단체도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고 지난해 7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개최계획서를 제출한 바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2030년 유치 경쟁에서 부산이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외적으로 유치 의사 표명과 함께 유치 신청 준비와 외교적 유치 활동에 나서야한다”며 “360만 부산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적극적 동참으로 국가 정책적 타당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등록엑스포란 국제박람회기구(BIE) 소속인 169개 회원국이 한 자리에 모여 기술·산업·문화·경제올림픽을 여는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5년마다 개최되는 국제행사다.

윤나리 기자 nryoon421@leaders.kr
 

[관련기사]

윤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