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9:14
> 해양수산 > 해운
“한진해운 파산에 대량 실직”…수천명 일터 떠나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3  10:45:4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한진해운 미국 롱비치터미널 전경. (.사진제공=연합뉴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신청 후 청산 수순을 밟는 동안 이 회사뿐만 아니라 항만조업 등 관련 업종에서 대규모 실직 사태가 벌어졌다.
 
정식 파산 선고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지만, 법정관리 시 선박이 억류돼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한 해운업의 특성상 한진해운과 협력업체의 직원 대다수는 일찌감치 일터를 떠났다.
 
2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한진해운의 직원 수는 육상직원 671명, 해상직원 685명 등 총 1356명이다.
 
여기에 해외법인 현지 직원과 외국인 선원까지 포함하면 총직원 수는 3900여 명에 달한다.
 
일부는 다른 해운사에서 새 출발을 했지만, 남은 업무 때문에 회사를 끝까지 지켜야 하는 직원들이 있는가 하면 아직 실직 상태인 이들도 있다. 현재 청산 작업을 맡는 한진해운 존속법인에는 직원 50여 명만이 남아있고 일부 육상직원들은 다른 해운사로 이직했다.

올 3월 출범하는 신설 컨테이너 선사인 SM상선에 250여 명이 자리를 옮겼고 60여 명은 현대상선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밖에 SK해운, 고려해운 등 국내 해운사와 싱가포르 PIL, 일본 MOL 등 외국선사들로 옮긴 직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통계는 잡히지 않는다.

나머지 직원 300여 명은 정식으로 파산 선고가 날 때까지 회사에 남겠다며 무급휴가를 신청했거나 퇴사 후 아직 구직 상태인 것으로 파악된다.
 
해상직원들은 240여 명이 회사를 떠나 SK해운, 장금상선, 흥아해운 등 다른 해운사들로 재취업을 확정했거나 새 일자리를 찾고 있다. 나머지 직원들은 여전히 회사에 남았으나 무급휴직 상태여서 일을 하고 있지 않다.
 
대량 실직은 한진해운에만 그치지 않았다.
 
한진해운이 모항으로 삼던 부산신항 한진터미널의 일감이 줄어든 탓에 부두 내에서 야드 트랙터로 컨테이너를 옮기는 하역업체의 근로자 110명이 생계 터전을 잃었다.
 
한진해운과 계약해 컨테이너를 수리하던 업체들도 이 터미널에서 철수했고, 직원들은 모두 일터에서 쫓겨났다. 터미널 운영사 역시 주 고객인 한진해운 배들이 끊기면서 막대한 적자가 예상돼 인력과 조직 감축 압력을 받았다.
 
매주 20척에 가까이 부산항을 드나들던 한진해운 선박이 사라짐에 따라 도선, 예선, 줄잡이, 화물검수 등 항만 서비스업체들도 타격을 받으면서 직원을 줄였다.
 
해운업계와 전문연구기관들은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직후 내놓은 분석에서 파산에 따른 실직자가 부산에서만 3000여 명, 전국적으로 최대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한진해운이 주요 자산인 미국 롱비치터미널(TTI)과 장비 리스 업체인 HTEC의 지분 매각을 완료했다.
 
한진해운은 회생 절차에 따라 롱비치터미널의 보유 지분 1억4823만여 주(1달러)와 주주대여금(7249만9999달러)을 처분했다고 2일 공시했다. 또 HTEC의 지분 100주(275만 달러)와 주주대여금(275만 달러)도 처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롱비치터미널의 1대 주주는 지분 80%를 보유한 세계 2위 스위스 선사인 MSC의 자회사 TiL, 2대 주주는 20%의 지분을 가진 현대상선이 됐다.
 
기존 롱비치터미널 대주단이 보유한 대출금 3억2000만 달러와 미국 항만청에 11년간 지급해야 할 임대료 9억 달러에 대한 보증은 모두 MSC가 맡는다.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