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7 일 13:08
> 부동산 > 정책
부산·수원·창원에 청년창업인 맞춤형 공공임대 1000가구
조탁만 기자  |  man9096@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5  18:09:4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정부가 청년 창업인을 겨냥한 맞춤형 행복주택을 전국 각지에서 1000가구 짓기로 했다.

25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수원과 용인, 부산, 대구, 광주, 창원시와 창업지원주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7~9월간 지자체로부터 사업후보지를 제안받아 입지여건 등을 심사했으며 최적 후보지 6곳을 선정해 이번에 MOU를 맺었다.

지난해 처음 도입된 창업지원주택은 창업을 원하는 청년세대에게 안정적인 주거와 창업 관련 다양한 지원시설ㆍ서비스를 결합한 공공임대주택이다. 주택 내 사무공간, 전시공간을 두고 입주민 공용공간인 복도에는 아이디어 교류에 적합한 소통공간이 있는 게 특징이다.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청 등과 함께 교육ㆍ컨설팅처럼 소프트웨어도 결합된다.

수원에서는 내년 말 개통을 앞둔 고색역 인근 250가구, 용인에서는 마북동 경기 여성능력개발본부에 100가구를 짓기로 했다. 이밖에 창원 경남테크노파크에 300가구, 대구 옛 대구세관 부지를 활용한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벤처밸리에 100가구,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 내 좌동에 100가구, 광주 첨단산업단지 내 100가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6곳은 연말까지 사업승인을 끝내고 내년 착공해 2019년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지난해 선도사업으로 시작한 판교 창조경제밸리 내 창업지원주택은 지난해 말 사업승인을 끝내 올해 공사에 나설 계획이다.

조탁만 기자 man9096@leaders.kr
 

[관련기사]

조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