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1 목 22:52
> 기획/연재 > 취재수첩
부산 장노년층 노후 책임질 일자리 필요하다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3  16:17:1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장청희 기자

부산은 전국에서 가장 고령화 속도가 빠른 지역이다. 지난 2014년 전국 7대 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65세 인구비중이 14%를 넘는 고령사회에 접어들었고 2022년이면 그 비중이 20%를 넘겨 초고령사회로 들어간다.

특히 시민 네 명 중 한 명은 50세 이상 64세까지의 베이비붐 세대이다. 86만8000여명으로 부산 전체 인구의 24.7%를 차지한다. 이는 전국 평균 2.17%보다 3.6%포인트 높은 수치다.

하지만 부산지역 50+세대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작년 2분기 기준으로 58.4%로 전국 평균 63.2%보다 낮다. 고용률도 부산의 50+세대는 56.2%에 그쳐 전국 평균 60.8%와 비교해 4.6% 포인트 떨어진다. 부산지역 50대 취업자의 1인당 월 평균임금도 100만 원 이하가 21.6%로 2인 가구 최저생계비(2014년 기준 102만7000원)에도 못 미쳤다. 101만∼150만 원을 받는 50대 취업자도 25.4%에 그쳐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7%가 150만 원 이하의 저임금을 받고 있다.

자산도 마찬가지다. 2014년 기준 부산지역 고령인구의 가구당 금융자산은 2797만원으로 전국(3142만원) 보다 345만원 적었다. 가구당 연간소득도 2189만원으로 전국(2305만원)보다 116만원 적었다.

고령인구는 늘어 가는데 이들을 위한 일자리는 부족하다. 임금이 적으니 금융자산도 전국 평균보다 적다. 고령인구에 적합한 일자리가 나와야 하고 지역산업 활성화를 통해 청년층을 유입이 필요한 이유다.

부산시는 올해 20억원을 들여 전통시장 내 장노년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연간 1000여명의 고용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취업한 장노년층 58명은 자유시장, 평화시장, 골드테마거리 등에서 안내 도우미, 물류배송, 온라인 집화작업 등을 하고 있다. 이외에도 앞으로 취업하는 장노년층은 전통시장에서 근거리 배송과 통관절차 대행 등을 맡을 예정이다. 이들 장노년층은 월 40만∼50만원 가량의 수익을 지원받는다.

부산시의 이러한 움직임은 적절하다. 하지만 지원대상이 한정돼 있고 일자리를 통해 얻는 수익도 고령인구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에는 부족하다. 기간도 한정돼 있어 연속성이 떨어진다. 그 보다는 지역 내 새로운 성장산업을 일으켜 일자리를 마련해야 한다. 의료문화관광산업을 연계한 실버산업이나 부산시가 고려하고 있는 항노화산업 등도 대안이 될 수 있겠다.

또 해운대구 우2동 마을공방처럼 노인들이 공동작업을 통해 자체 수익을 얻는 방안도 필요하다. 지역 내 장년층을 위한 마을기업이나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 등을 만드는 것도 아이디어다. 지자체에서 마련한 단기 일자리보다는 장노년층이 자신의 노후를 위해 장기적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방안이 나와야 한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관련기사]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