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2 금 17:43
> 기획/연재 > 취재수첩
“통제불능 물가, 민생 살리기부터 매진해야”
김신은 기자  |  kse@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5  06:23:5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김신은 기자

마트를 찾는 소비자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달라진 가격표 때문이다.

한국의 식료품 물가 상승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에서도 상위권에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국의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는 1년 전과 견줘 4.5% 상승, 34개 회원국 가운데 멕시코(4.9%), 일본(4.7%) 다음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지난해 10월에는 5.0%로 터키에 이어 상승률 2위였고 그보다 한 달 앞선 9월에는 5.6%로 1위였다.

지난해 12월 기록이 아직 다 나오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근 3개월 연속 한국의 식료품·비주류 물가 상승률이 OECD 톱3에 든 셈이다.

필수 지출인 식품 물가 상승률이 확대되면 체감 물가가 급격히 뛰어 가계에 부담으로 작용한다.

특히 식료품 지출 비중이 높은 저소득층의 경우 소비를 큰 폭으로 줄이는 등 더 많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최근에는 최근부자들까지 지갑을 닫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다.

‘소비절벽’이 현실화 되면서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

서민들을 울리는 것은 ‘장바구니 물가’만 아니다.

미국 금리 인상을 계기로 국내 금리도 오름세를 보여 보험료, 대출금리, 수수료 등 금융 관련 비용이 오를 전망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처럼 여러 측면에서 물가 상승 압력은 커지는 반면, 국내 경기는 계속 내리막을 걷고 있다.

이미 정부는 1999년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대(2.6%)로 제시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2%대 초중반을 예상하는 민간경제연구기관 등으로부터 ‘너무 낙관적’이라는 지적을 받을 정도다.

물가 당국은 당장 농산물 비축사업을 확대하거나 식료품 수입처를 미리 확보하고 다변화해 계절적인 요인이나 다른 충격이 있을 때 공급 충격을 최소화해야 한다.

대내외 경제여건이 엄중한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긴장감으로 경제·민생 안정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다.

김신은 기자 kse@leaders.kr
 

[관련기사]

김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