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3 수 11:05
> 해양수산 > 항만
중국발 크루즈선 부산항 기항 취소 줄이어…사드 영향?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18:42:4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일주일새 취소 통보 27회…BPA, “이례적”
올해 관광객 6만명 감소…641억원 증발


올해 부산항에 오기로 했던 중국발 크루즈선들이 줄줄이 기항을 취소하고 나서 지역 크루즈산업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5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새 외국 크루즈선의 부산항 기항 취소 통보는 27회에 이르고 있다.

BPA는 당초 올해 31척의 외국 크루즈선으로부터 262회 부산항 기항을 신청받았다.

하지만 최근 MSC사의 리리카호(6만5000t급)가 총 44회 중 50%(22회)에 달하는 기항 신청을 취소하는 등 무더기 취소 통보가 줄을 잇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이처럼 많은 크루즈선 기항이 한꺼번에 취소되는 사례는 지금껏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의아해하고 있다.

리리카호의 탑승승객 정원은 1968명이며 각각 2회와 3회의 기항 취소를 통보해온 프린세스크루즈사의 마제스틱호(14만2000t급)와 NCL사의 노르웨지안조이호(16만4000t급)는 평균 관광객이 3500~4000명에 이르는 초대형선이다.

이처럼 무더기 기항 취소로 인해 BPA의 올해 크루즈 관광객 목표도 애초 66만명에서 60만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기항 취소 크루즈선은 대부분 중국을 모항으로 하고 승객 대다수가 중국인으로 기항지에서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이 900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641억원의 지역소비지출 효과도 날아가게 됐다.

MSC사는 기항 취소의 이유로 선주사와 크루즈 선박을 빌리는 용선료 협상의 난항으로 인한 충분한 크루즈선 미확보와 티켓판매 부진을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만 부산항만공사는 납득을 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중국 크루즈 시장의 활성화로 최근 수년간 티켓 판매에 크게 어려움이 없어왔고 배를 빌리는 문제로 인한 무더기 기항 취소도 예전에는 없던 일이기 때문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복 조처가 아니냐는 우려섞인 시각도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가 크루즈선을 이용한 자국민의 한국 관광을 규제하면서 승객 모집이 어려워진 신규 취항 선사 중심으로 부산항 기항 취소 사태가 벌어질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앞으로도 외국 크루즈선 부산항 기항 취소 사례가 더 발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올해 구정연휴 전까지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바다 뿐만 아니라 하늘에서도 중국의 사드 보복 조처가 노골화되고 있다.

중국정부는 이번달 중국과의 8개 노선에서 취항하려고 한 한국 항공사의 전세기 운항을 불허했다.

이에 제주 관광업계와 유통업계는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직항편이나 김포·인천을 경유해 국내선으로 제주에 오는 항공편 중국인 관광객(유커)의 비중이 높아 이번달 말로 다가온 춘절 연휴에 당장 관련 업계는 피해를 보게 됐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을소 2017-01-06 16:46:09

    주변국의 협박에 당황하지 맙시다. 비록 외교부의 엉터리들이 저지른 일이지만 그래도
    국민들은 중심을 잡고 외국의 협박에 당당하게 맞서나갑니다. 물론 고위 공무원들의 엉터리에 짜증은 한없지만 우리나라를 우습게 보고 달려드는것에 당당하게 이겨나가도록 합시다. 정부에 맡기면 안됩니다.
    또 우스개 됩니다. 국민들이 직접 한다고 생각합시다. 언론들도 그런방향으로 잡아나가면 좋겠습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