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9.20 목 17:33
> 기업 > 부고
가수 이영숙씨 별세…김태촌과 옥중결혼 화제
연합뉴스  |  Yonhap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그림자' 등 부른 1960~70년대 인기가수 

'범서방파' 두목 고(故) 김태촌 씨와의 옥중결혼으로 화제가 됐던 1960~1970년대 인기가수 이영숙 씨가 별세했다. 향년 67세.

18일 유족에 따르면 이 씨는 자궁경부암 재발로 투병하다가 지난 17일 밤 11시 45분 세상을 떠났다.

지난 17일 별세한 가수 이영숙 씨 [유족 제공]
지난 17일 별세한 가수 이영숙 씨 [유족 제공]

 

남동생인 이 모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누나가 16년 전 암 투병을 했는데 2년 전 재발해 올해 급속도로 안 좋아졌다"며 "매형(김태촌)이 2013년 세상을 떠난 뒤 3년 만에 누나도 남편을 따라가게 됐다"고 말했다.

고인은 1968년 '아카시아의 이별'로 데뷔해 '그림자'(1969), '가을이 오기 전에'(1969), '꽃목걸이'(1971), '왜 왔소'(1971)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추억의 푸른 언덕'과 '파란마음 하얀마음'을 부른 이영일 씨와 남매 가수로도 관심을 받았다.

남동생은 "누나가 1974년 아들을 출산하면서 가수 활동이 쉽지 않아 무대에서 내려왔다"며 "이후 기독교에 귀의했고 봉사 활동에 힘썼다"고 말했다.

가수 이영숙 씨 앨범 재킷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 제공]
가수 이영숙 씨 앨범 재킷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 제공]
 

남동생에 따르면 고인은 교회에 다니면서 목사의 소개로 김태촌 씨를 만났다. 고인이 열심히 면회를 하며 수발을 하다 1999년 옥중결혼까지 해 화제가 됐다.

남동생은 "매형이 출소 후 몸이 안 좋아 차일 파일 미루다가 결혼식은 올리지 못했지만 호적상 부부가 맞다"고 말했다

고인은 봉사 활동에 매진하고자 사단법인 '한국 은빛소망회'를 운영했으며 2008년 자전적 신앙간증서 '나도 살아요'를 출간하기도 했다. 1년에 한두 번 KBS '가요무대'에는 출연했지만 가수 활동은 뜸했다.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는 "고인은 여성적이고 따뜻한 음색의 주인공답게 평생 어려운 이웃과 함께 따뜻한 삶을 살았다"며 "1980년대 이후 대중 앞에 잘 나서진 않았지만 독거 노인 등을 위해 봉사 활동을 하며 만년을 보냈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이 모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며 발인은 20일 오전 8시다. ☎ 02-444-1552. /연합뉴스
 

가수 이영숙 씨 앨범 재킷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 제공]
가수 이영숙 씨 앨범 재킷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 제공].

[관련기사]

'길라임' 이슈에 하지원 주연 영화 제작사 '당혹'
홍상수 감독, 공식 행사에 결국 불참
위안부 재단 "피해자 23명에게 현금 지급 완료"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