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4 월 07:20
> 해양수산 > 해운
법정관리후 한진해운 환적화물 급감…‘우려가 현실로’
김효진 기자  |  khj5018@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8  10:23:0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한진해운의 법정관리행 이후 9월부터 부산항 환적화물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지난달 27일 부산신항 앞바다에서 20일째 정박 중인 컨테이너 선박 한진셔먼호(6500TEU·7만4962t)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9월 4.7% 감소…물동량 이탈 가속화
8개 주요 환적노선서 90% 이상 줄어 

 
법정관리 사태 이후 한진해운 선박들이 운항하던 주요 노선에서 환적화물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한 화물이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작아 한진해운이 부산항에서 처리하던 환적화물의 절반이 넘는 연간 50만개 이상(20피트 컨테이너 기준)이 사라질 것으로 우려된다.
 
6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한진해운 사태 이후 부산항의 물동량 변화를 분석한 주간 ‘동향분석’에 따르면 부산항의 1~8월 환적 물동량은 지난해 대비 2.4% 감소했지만 지난 9월에는 4.7%나 줄어 물동량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다.
 
1~9월 환적 물동량의 출발지와 종착지를 분석한 결과 중국과 미국 간 물동량이 147만개로 가장 많고 중국과 일본 간 50만개, 중국과 캐나다 간 35만개, 미국과 일본 간 28만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항만 간에 이동한 환적 물동량은 중국 톈진과 미국 롱비치(15만개), 톈진과 캐나다 밴쿠버(11만개), 중국 다롄과 롱비치(9만개) 등으로 북중국 3개 항만과 미국 롱비치항 사이의 환적 집중도가 높았다.
 
해양수산개발원이 올해 1만개 이상 물동량 발생이 예상된 20여 개 주요 항만 사이의 환적 노선을 조사해보니 한진해운 사태가 발생한 9월 한달 동안 대부분 노선에서 환적 물동량이 급감하거나 거의 모두 사라졌다.
 
다롄과 롱비치항 사이의 환적 물동량은 1~8월 평균치보다 56.7%, 베트남 호찌민과 롱비치 사이 물동량은 72.3%, 뉴욕과 톈진 사이 물동량은 74.2% 각각 줄었다.
 
한진해운의 주요 환적노선 가운데 물동량이 90% 이상 줄어 사실상 모두 사라진 거나 다름없는 노선은 8개에 달했다.
 
문제는 이처럼 급감하거나 사라진 환적화물이 부산항으로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데 있다.
 
이는 한진해운이 부산항에 기항하는 다른 글로벌 선사들과 차별화된 노선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다른 선사로 넘어가면 해당 항만에서 목적지로 직기항하거나 제3국의 항만을 통해 환적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해양수산개발원은 밝혔다.

한진해운의 환적 노선 붕괴 현상이 계속되면 연간 50만개 이상의 환적화물이 부산항에서 이탈할 것이라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예측했다.
 
한진해운의 부산항 환적 물동량이 1~8월에는 월평균 9만4000개였으나 9월에는 3만2000개로 급감했고 부산항 전체 환적 물동량도 84만2000개에서 76만개로 동반 감소한 것은 이탈한 한진해운 환적 물량이 부산항으로 돌아오지 않는 현상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추세로 볼 때 부산항의 환적 물량 감소는 글로벌 선대 재편이 없는 한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응책으로 국적 원양선사와 근해선사가 손잡은 맞춤형 항로 개설을 지원하고 부산항 내 타 부두 간 환적비용 지원을 확대 또는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글로벌 해운동맹 재편에 대비해 선사들의 부산항 선호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강력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주문했다.

 김효진 기자 khj5018@leaders.kr
 

[관련기사]

조선 '빅3' 유지…2020년까지 공공선박 등 11조 규모 발주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