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3 월 00:09
> 문화 > 전시/공연
부산스토리텔링·갈맷길 축제 동시 개최
조탁만 기자  |  man9096@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7  14:37:3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사투리대회 등 행사 ‘다채’

부산시는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부산 금정구 회동수원지 일원에서 제8회 부산갈맷길축제와 제4회 부산스토리텔링축제가 열린다고 2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동시에 처음으로 펼쳐지는 이 행사들은 그동안 따로 마련됐던 걷기-이야기 한마당 축제가 한데 어우러지는 새로운 방식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두 축제 기간에 진행되는 여러 프로그램과 체험행사는 이런 취지에 맞춰 꾸며진다. 땅뫼산 편백나무 숲에서 수원지를 내려다보며 즐기는 힐링 해먹(기둥 사이에 달아매어 침상으로 쓰는 그물) 체험도 여기에 포함돼 있다. 편백나무숲에서 뿜어내는 피톤치드, 잔잔하게 흘러나오는 음악은 축제 참가 시민들에게 또 다른 힐링요소가 될 것이다. 스토리텔링축제 첫날의 힐링토크 콘서트에서는 웃음박사 조상영 웃음연구소 대표가 초대손님으로 출연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낸다. 이 자리에는 서병수 부산시장도 참석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부산 최고의 이야기꾼을 찾는 사투리대회 본선 무대도 진행돼 축제 참가 시민들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축제장 인근에서는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오륜대와 땅뫼산 일대를 따라 걸으며 신회동팔경과 풀꽃 이야기를 진행하는 투어도 마련된다.

부산대 윤기헌(디자인학과) 교수가 만든 스토리텔링 지도에는 회동수원지 둘레길의 걷기 3개 코스와 수원지 일대의 유적지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으며, 조선 민초들의 탄식과 울분이 서려 있는 회동수원지의 배경 이야기도 담겨졌다.

일제시대 회동댐과 수원지가 조성될 때 오륜동의 5개 마을 중 4곳이 아무런 생계 대책이 그대로 수물됐으며 당시 댐 준공식 광경을 본 농민들이 ‘수원지에 고인 물은 우리들의 피눈물이다’고 울분을 토했다고 이 지도는 전한다. 조선시대 추파 오기영이 회동수원지 일대의 절경을 읊었던 장전구곡가(長田九曲歌)와 오륜대, 기찰주막 등에 얽힌 스토리도 소개돼 있다.

조탁만 기자 man9096@leaders.kr
 

[관련기사]

조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