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6 월 15:54
> 해양수산 > 해운
창원 수출입 기업도 ‘한진해운 사태’ 타격…물류난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3  14:14:0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기계장비·가전제품을 중심으로 수출·입 기업이 많은 경남 창원지역 기업들도 물류난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지난 7·8일 314개사를 대상으로 한진해운 법정관리 뒤 수출입 기업 애로사항을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그 결과 한진해운 선박을 이용해 수출입을 하던 29개 기업이 직·간접적 피해를 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피해 업체들은 국내외 항만에서 한진해운 선박에 대한 입항·선적·하역 거부 사례가 잇따라 수출입 화물 납기일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거나 발생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대체선사를 확보하기가 어렵고 다른 선사와 운송계약을 하려해도 운임비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는 답변도 나왔다.
 
수출입 화물이 어디쯤 있는지 위치를 알기 어렵다는 문제점도 있었다.
 
한 기업은 “연말 최대 쇼핑 성수기를 앞두고 제품을 미리 보내야 하는데 납기 지연으로 해외 바이어 피해가 우려된다”고 답했다.
 
또 다른 기업들은 “철강제품 하역이 늦어져 녹이 생겨 해외 바이어가 클레임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거나 “항공 발송을 하려 해도 운임이 부담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창원상의 관계자는 “한진해운 사태는 일회성 납기지연 문제를 넘어 국내 기업 신뢰도와 수출 경쟁력 하락까지 이어진다”며 “정부는 신속히 대체선박을 확보하고 운임을 안정시키는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