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8 월 15:16
> 뉴스 > 기업일반
美 외국 기업 때리기…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소니·도요타 전철 밟나
연합뉴스  |  Yonhap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1  12:52:2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이미지 제공=연합뉴스)

갤노트7 사태, 소니 배터리·도요타 급발진 '판박이' 우려
미국 보호무역주의 강화 뚜렷…삼성 매출·이미지 큰 타격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결함에 대한 미국 정부기관들의 잇따른 사용중단 조처로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 정부의 이런 개입은 2006년 '소니 배터리 리콜' 사건이나 2009∼2010년 '도요타 급발진 리콜' 사건처럼 '외국 기업 때리기'를 통한 자국산업 보호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소니 배터리 사태와 도요타 급발진 사태는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후 초대형 리콜로 번져 해당 기업에 커다란 타격을 줬다.

당시 일본 언론에서는 '미국의 일본 기업 때리기' 의혹이 제기됐지만 전혀 먹히지 않았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사태의 충격도 앞선 일본 기업의 두차례 리콜 사건에 못지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북미시장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질주하고 미국 대표 기업인 애플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갤럭시노트7 사태가 어느 기업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인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일단 교환 대상 제품 수가 250만대에 이르는데다가 부품 교체나 부분 수리가 아니라 고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전체를 통째로 교환해 주는 방식이어서 금액부담은 적어도 10억 달러(1조1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가 된 배터리를 공급한 관계사도 엄청난 신뢰성 위기를 맞았다.

업계 안팎에서는 미국의 연방항공청(FAA)과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의 갤럭시노트7에 대해 사용중단 조치가 과도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이 기관들이 공개 조치를 내리기 전부터 일부 소비자단체와 정보기술(IT)전문매체 등을 통해 강력한 조치를 촉구하는 의견이 흘러나온 점도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미국 내에서 거세지고 있는 보호무역주의나 비관세장벽 활용 움직임과 미국 정부의 조치를 연관 짓는 시각도 있다.

현재 갤럭시노트7에 대한 미국내 일련의 제재는 한국 등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병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테크노경영대학원 교수는 "어느 나라 기업이나 자국의 정부와 제도를 활용한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의 경쟁사가 이런 과정을 '활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다만 삼성전자는 공식적으로는 이런 의혹에 관한 의견을 전혀 밝히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이런 얘기가 CPSC 등 미국 정부기관을 더욱 자극할까봐 매우 걱정하는 눈치다.

앞서 소니 배터리 사태는 2006년 8월 미국의 델 컴퓨터가 400만대 이상의 자사 노트북 PC에 포함된 소니 리튬이온 배터리 팩을 리콜하면서 시작됐다. 배터리 팩에 결함이 있어 과열로 발화하는 사례가 여러 차례 발생한 점이 문제였다. 미국 CPSC에 따르면 당시 안전성 리콜은 소비자 가전 산업 사상 최대 규모였다.

문제가 된 소니 배터리는 델뿐만 아니라 HP, 애플, 후지쓰, 레노버, 도시바 등의 노트북 PC에도 쓰였고, 이 회사들 역시 배터리 팩을 리콜해야 했다.

같은 해 10월까지 리콜 대상으로 지목된 소니 배터리 팩은 자그마치 960만개에 이르렀으며, 리튬이온 배터리 분야 선발주자였던 소니는 이 사태를 계기로 삼성SDI[006400], LG화학[051910], 파나소닉 등에 밀려났다. 소니는 결국 올해 7월 리튬이온전지 사업부 매각을 발표했다.

도요타 급발진 리콜은 2009년 말부터 2010년 초에 약 900만대 규모로 이뤄져 이 회사 제품의 신뢰성에 엄청난 타격을 주는 한편 현대자동차[005380] 등 경쟁업체들에게 '어부지리'를 안겼다.

당시 도요타는 급발진 문제가 페달이나 매트 등이 걸리는 '기계적 결함' 탓이며 '전자적 결함'은 없다고 주장했으나, 소비자단체들은 전자적 결함이 있을 가능성을 끈질기게 제기했다.

2011년 2월 미국 전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은 10개월의 조사 끝에 도요타 측 주장을 인정하는 결론을 내렸으나, 2013년 10월에는 관련 재판 과정에서 도요타의 전자스로틀통제시스템(ETCS)에 급발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버그가 존재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