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7 토 13:35
> 금융/증권 > 종목/투자전략
삼성전자,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서 8년만에 빠져
연합뉴스  |  Yonhap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09  12:19:0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미국 다우존스 지속경영가능지수 편입 기업 선정 기관. (이미지제공=연합뉴스)

로베코샘 "갤노트7 배터리 문제와 무관"

삼성전자[005930]가 미국 다우존스 지속경영가능지수(DJSI)에서 8년 만에 빠졌다.

9일 한국생산성본부 등에 따르면 올해 DJSI 월드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21곳이다. SK텔레콤[017670]이 9년 연속, KT[030200]가 7년 연속, LG전자[066570]가 5년 연속으로 각각 DJSI 월드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DJSI 월드에서 제외된 회사는 삼성전자, 인텔,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BAT) 등 3곳이다. 삼성전자는 또 지역별 지수에서도 빠졌다.

시스코, 로열더치셸, 어도비는 DJSI 월드에 새로 편입됐다.

미국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스위스 로베코샘이 공동 개발한 DJSI는 경제적 성과뿐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측면에서 기업을 평가하는 지속가능경영 평가 및 사회적 책임 투자의 표준이다.

이 중 DJSI 월드는 전 세계 2천500여개 기업을 평가해 상위 10% 남짓을 선정, 편입하는 글로벌 지수로, 수시로 기업 경영 상황을 감시해 자격여부를 심사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7년 연속으로 DJSI 월드에 포함됐다. 작년 9월에는 반도체뿐만 아니라 컴퓨터와 주변기기 산업 분야에서도 최고 점수를 받으며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증권가에서는 이에 대해 갤럭시노트7 배터리 결함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와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로베코샘은 증권가의 추측이 사실과 다르다고 명확히 했다. 로베코샘은 "사회적 책임 활동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한 와중에 삼성전자가 경쟁에서 탈락한 것"이라며 "갤럭시노트7 이슈는 내년에 반영할 것"이라고 공식 코멘트 했다.

로베코샘은 "지수 편입 심사는 지난 7월 말 마무리됐다"며 "특별한 사정이 발생하면 긴급하게 지수에서 제외되기도 하지만, 삼성전자는 그런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사회적 책임 투자가 수익률도 보장한다고 믿는 세계 증시의 큰손들은 막대한 자금의 일정 비율을 DJSI 월드 편입 기업에 자동으로 투자하기 때문에 지수 편입 여부는 주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