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4 수 13:18
> 해양수산 > 항만
개장 1돌 맞이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11만 1천명 이용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31  13:31:5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아시아 최대 규모…14척 동시 접안 가능
2020년 기준 크루즈여객 280만명 수용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이 31일 개장 1주년을 맞이했다.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전경 모습.

부산항 북항 4부두에 지어진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여객터미널이 31일 개장 1주년을 맞이했다.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올해 7월 누계 기준으로 11만 1545명(크루즈 6547명 포함)이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여객터미널은 국제여객선 2만톤급 5선석과 500톤급 8선석, 크루즈선 10만톤급 1선석 등 총 14척이 동시 접안할 수 있는 부두시설과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국제여객터미널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2020년 기준 연간 국제여객 및 크루즈여객 28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복합터미널로 설계되어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운영을 하고 있다.

개장 1년이 되면서 국제여객터미널은 여객터미널로서의 기본기능 외에 북항 재개발 지역 내 랜드마크 건물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한 5층 컨벤션센터가 뛰어난 바다 조망, 부산역과의 접근성, 국제 회의가 가능한 강점이 있다.

이런 강점을 살려 아시아 최대 규모 크루즈박람회(Seatrade Cruis Asia) 및 출산유아박람회(베이비페어) 등을 개최한 이후에 유명세를 타면서 국내외에서 다양한 행사 개최를 요청해오고 있어 명실 공히 부산을 대표하는 컨벤션시설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하여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터미널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하여 여객선 티켓팅, 운항정보, 관광안내 및 실시간 기상안내, 안심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우예종 BPA 사장은 “북항은 그 동안 컨테이너 화물 중심으로 발전해 국가와 부산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하여 왔는데, 앞으로 국제여객터미널을 필두로 하여 IT, 영상, 미디어, 해양관광, 해양문화와 관련된 시설들이 들어서면 화물과 관광객 및 해양레포츠 등이 어우러져 원도심 부흥과 시민의 삶에 질에 기여할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대교 통항 높이 제한이 64m로 개정 고시 되면 거의 모든 초대형크루즈선이 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할 수 있게 돼 부산지역 경제와 해양관광에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