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5 목 23:27
> 문화 > 전시/공연
춤추는 남자들 아홉 명을 주목한다.전통춤 추는 남자들, 14일 해운대문화회관
김현정 기자  |  khj@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11  12:22:1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남기성의 ‘허튼 덧배기춤’. 배기고 푸는 영남 춤의 멋이 잘 드러나는 남성적인 작품이다.

무대 위에 춤꾼을 떠올리면 대부분 아름다운 여성이 춤추는 모습을 연상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부산에는 남성 춤꾼들로만 꾸려지는 무대가 있다.

올해로 열한 번째를 맞는 ‘춤추는 남자들’ 공연이 14일 오후 7시 해운대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이 무대는 남자들만의 춤판이라는 것 외에도 항상 같은 춤꾼의 작품만을 공연하는 특별한 방식으로 진행한다. 지난해부터 전통춤으로 무대를 꾸미며 춤추는 남자 정예 구성원 아홉 명을 선정했다. 이 춤꾼들은 각자 대표 작품을 올린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매년 같은 레퍼토리를 반복 공연하는 것이다.

이 정예 구성원에는 대학에서 무용을 전공한 춤꾼도 있지만 소위 비주류라고 불리는 이들도 있다. 연극, 풍물, 탈춤 등으로 시작했으나 춤을 익히고 지금은 훌륭한 춤꾼으로 자리 잡았다.

   

신라 49대 헌강왕 때 만들어졌으며 궁중무용 중 유일하게 탈을 쓰고 추는 ‘처용무’를 이진호가 공연하고 있다..

각 춤꾼과 작품은 다음과 같다. ▲이상열은 중요무형문화재 제43호 수영야류 이수자로 ‘말뚝이 춤’으로 가장 부산다운 춤을 보여준다. ▲이진호는 중요무형문화재 제39호 처용무 전승 조교로 처용랑 설화를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현재 전해지는 가장 오래된 궁중무용인 처용무를 춘다. ▲남기성은 연극 연출가이자 극작가, 안무자로 영남 지역의 다양한 덧배기를 바탕으로 한 ‘허튼 덧배기춤’을 즉흥적으로 풀어낸다. ▲극단 자갈치 상임 연출인 황해순은 씻김굿을 창작 탈춤으로 풀어낸 작품 ‘탈.짓.굿’을 보여준다. ▲정승천은 풍물패 남산놀이마당의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흔히 보기 힘든 춤인 ‘병신춤’을 추는 춤꾼이다. ▲진주에서 활동하는 강동옥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7호 진주오광대 예능보유자로 ‘양반춤’에서 자유로운 허튼춤과 다양한 배김새를 보여준다. ▲중요무형문화재 제6호 통영오광대 전수교육조교 이강용은 양반의 자손인 문둥이에 대한 내용을 담은 ‘통영 문둥춤’을 춘다. ▲최병재는 국립국악원 무용단 수석이며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로 ‘승무’를 공연한다. ▲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 진주 삼천포농악 소고 이수자인 류재철은 ‘삼도 고깔소고춤’으로 신명 난 풍물 장단을 풀어낸다.

이 뛰어난 기량의 춤추는 남자들은 지난해 전통춤판에서도 수준 높은 공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올해 공연에는 이상열과 정승천을 제외한 일곱 명의 춤을 볼 수 있다.

예술 감독을 맡은 최찬열 씨는 “평생을 갈고 닦은 춤을 추며 이 춤만큼은 내가 최고인 작품을 보여주고 관객은 이들의 발전과 달라지는 춤사위를 꾸준히 지켜보기 위해 기획했다.”며 “전통춤은 그 사람이 제일 잘할 수 있는 것 보여주는 것이다. 그럴 때 춤꾼의 춤이 늘고 관객과도 교류한다.”고 전했다.

김현정 기자 khj@leaders.kr

[관련기사]

김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