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3 수 16:18
> 뉴스 > 경제
조선업, 중국발 위기극복방안 주목해야부발연 정책보고서 통해 위기대응방안 제시
장윤원 기자  |  cyw@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27  16:56:5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국내 조선·해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고부가가치 중국 조선업계의 위기 대응책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BDI)은 27일 정책포커스 ‘중국 조선업의 위기극복이 국내 조선업에 주는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고부가가치 조선기술 확보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 하는 중국 조선업계를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장정재 연구위원은 “세계적 불황 여파로 중국 조선업도 지난해부터 많은 민영 조선기업들이 도산했다”며 “중국 조선업의 메카인 장쑤성에서 기술력으로 평가받던 정허조선소가 법정관리에 들어가고 상하이 민영조선소인 둥팡중공도 파산했다”고 말했다.

장 위원은 중국은 첨단 기술력 확보와 정부의 지원, 자국 발주에 의한 수주량 확보, 적극적인 구조조정, 저가 수주 등으로 위기 극복에 나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먼저 선박을 많이 만들기보다는 경쟁력 있는 조선기술을 많이 확보하는 쪽으로 정책목표를 전환하고 벌크선 중심에서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에 주력하고 있으며 연구개발만으로는 단기간에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보고 대내외적으로 M&A를 추진해 고부가가치 기술을 빠르게 확보했다.

장 연구위원은 “중국 정부는 경쟁력 있는 조선기업 60개를 선발해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고, 자국(自國) 발주로 ‘수주절벽’ 충격을 완화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의 조선업계가 가격 프리미엄을 유지하는 것과는 달리 중국은 저가 수주를 통한 가격경쟁력으로 경쟁우위를 점하는 것도 참고할 만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조선업의 위기 극복전략을 참고하면서 부산지역 조선업도 경쟁력 있는 업체 육성, 기업들의 자체 경쟁력 강화, 고객 세일즈 강화, 생산 다각화, 국내 발주 활성화 등 위기 대응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장윤원 기자 cyw@leaders.kr
 

[관련기사]

장윤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