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2.24 월 14:51
> 뉴스 > 사회
“고령도시 부산, 실버용품은행 세워야”부산발전연구원 이정석 연구위원 정책 보고서 발표
장윤원 기자  |  cyw@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01  16:29:0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인구 고령화 속도가 심각한 부산에 실버용품은행 설립을 통해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부산발전연구원는 1일 BDI 정책포커스에서 ‘부산실버용품은행 설립 추진 방안’ 보고서를 싣고 부산을 4대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실버용품은행 허브센터를 설립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지역 고령화율은 14.7%(2015년 12월 기준)로 전국 평균 13.2%보다 1.5%포인트 높은데다 오는 2020~2025년에는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16만명에 이르고 2035년을 전후해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정석 연구위원은 “이처럼 노인인구 비율 증가에 맞춰 실버용품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이에 맞춰 실버용품의 모든 것을 제공하는 실버용품은행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부산을 4대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실버용품은행 허브센터를 설립하고 기존의 노인복지용구종합센터를 허브센터로 지정·운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실버용품이란 노인들이 사용하는 의료용 침대, 혈압계, 혈당측정기, 저주파 치료기, 안마기, 찜질기 등 의료기 계통의 용구를 비롯해 증폭전화기, 성인용 기저귀, 간병침대, 요실금 용품 등을 말한다.

부산시는 지난 2011년부터 노인복지용구종합센터를 설립해 위탁 운영하고 있지만 서비스가 미치는 범위가 제한적인 데다 고령인구가 늘어나면서 최근의 수요 증가세 등을 감안할 때 대응체제가 미흡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 연구위원은 “실버용품 사설 전문점이 등장하고 있지만, 고가품은 수입품이 많은 데다 비싸서 구매가 쉽지 않다”며 “양질의 실버용품을 무료 또는 저렴한 가격에 대여하고, 소모품은 싼값에 판매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장윤원 기자 cyw@leaders.kr
 

[관련기사]

장윤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