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8.7.20 금 15:26
> 기업 > 부고
‘4·19 주역’ 야당 외길 이기택 전 총재 별세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2.2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정의화 국회의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이기택 전 민주당 총재의 빈소에서 헌화하고 있다.

30세 정계입문후 野지도자 성장…양김 그늘에 대권 꿈 접어
YS와는 3당 합당으로, DJ와는 국민회의 창당으로 결별
‘고교 후배’ 노무현·‘대학 후배’ 이명박 대통령 탄생에 일조.


4.19 세대 정치인의 상징이었던 이기택 전 민주당 총재가 지난 20일 오후 1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경북 포항 출신인 이 전 총재는 부산 상업고등학교를 나와 1960년 고려대 상과대학 학생위원장 시절 자유당의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4.18 고대 의거’를 주도해 4.19 혁명의 상징적인 인물로 부상했다.
 4.19 세대 대표주자로서 정치권에 입문한 이 전 총재는 7대 국회 때 신민당 전국구 의원을 지냈고, 11대를 제외하고 14대까지 내리 당선, 7선 의원을 역임한 정계 원로다.
 이 전 총재는 박정희 정권과 전두환 신군부 정권에서도 야당 외길을 걸었고, 야권의 두 거목인 고(故) 김영삼(YS)·김대중(DJ) 전 대통령과 어깨를 견주며 한국 정치사를 써나갔지만 양김의 그늘 아래서 대권 꿈이 좌절된 야당 지도자로 평가된다.
 고인은 1967년 만 30세에 신민당 전국구 의원으로 7대 국회에 입성, 1976년 39세의 나이로 당 사무총장직과 부총재직에 잇따라 오르면서 화려하게 정계 지도자로 부상했다.
 1979년 5월30일 제1야당인 신민당 총재 경선에 도전, 1차 투표에서 이철승(292표) 김영삼(267표)에 이어 92표를 획득해 3등을 하고, 2차 투표에서 YS 지지를 선언하며 당수의 꿈을 접었다.
 이후 이 전 총재는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대선 후보와 관련한 양김의 갈등 국면에서 다시 한번 YS의 편에 섰다. 당시 대선 후보 경선에 불참키로 한 DJ가 탈당했지만 이 전 총재는 YS 곁을 지켰다. 이 과정에서 그는 신민당 사무총장 및 부총재, 통일민주당 부총재, 국회 5공 비리조사 특별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하지만 1990년 YS의 3당 합당으로 이 전 총재는 그와 결별했다.
 YS의 권유에도 합당 민자당으로 따라가지 않은 이 전 총재는 노무현 홍사덕 이철 당시 의원 등과 함께 민주당(꼬마민주당)을 창당, 총재로 선출된 뒤 이듬해 DJ의 신민주연합당과 합당해 공동대표 자리에 올랐다. 이후 대선에서 패배한 DJ가 정계은퇴를 선언하자 제1야당 민주당의 단독 대표가 되고 당 총재 자리까지 오르며 차기 대권의 꿈을 키웠다.
 하지만, DJ의 정치적 기반이었던 동교동계의 견제 속에 이 전 총재의 당내 위상은 끊임없이 흔들렸다.
 결국 DJ가 1995년 정계복귀를 선언하면서 동교동계는 민주당을 탈당해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했고, 이 전 총재는 이때 DJ와 완전한 결별을 하게 된다.
 이 전 총재는 민주당 간판을 유지하면서 1996년 15대 총선과 1997년 포항 보궐선거에 출마했지만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정치적 활로를 모색하던 이 전 총재는 15대 대선 과정을 거치면서 당시 여당인 신한국당과 합당해 한나라당 창당에 참여했다.
 이후 이 전 총재는 2000년 16대 총선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 김윤환·김광일 등 중진의원과 함께 민주국민당을 창당하고 부산 연제구로 출사표를 던졌으나 낙선했고, 그해 민주국민당 최고위원에 선출됐다.
 이어 2002년 대선 때는 부산 상고 후배이자 민주당 시절 동지였던 노무현 후보 편에 서며 지원유세에 나섰고, 그해 새천년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는다.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당선 이후 이 전 총재는 참여정부에서 중책을 맡지 못했고, 4.19 세대 정치인들이 하나둘씩 밀려나면서 자연스럽게 현실정치와는 멀어지게 된다.
 이처럼 참여정부 5년간 별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았던 이 전 총재는 2007년 17대 대선 당시 노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고려대 상대 및 고향 후배인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를 선언하면서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았다.
 이를 발판으로 이 전 총재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을 지냈고, 4.19 혁명공로자회 회장과 4.19 민주혁명구민무화제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자인 이경의 여사, 세 딸인 이우인· 지인· 세인씨와 아들 승호씨가 있다.
 빈소는 강남성모병원에 차려지며, 발인은 24일이다. 장지는 4.19 국립묘지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