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3 월 00:09
> 부동산 > 정책
경기침체·대출심사 강화에 얼어붙은 시장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2.15  11:23:0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글로벌 성장세가 동반 하락하고 세계 증시가 곤두박질치는 등 글로벌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국내 부동산 시장도 덩달아 얼어붙는 분위기다. 지난 연말부터 꺾이기 시작한 부동산 경기는 이달부터 시행된 가계부채 관리방안과 공급과잉 등 악재가 겹치면서 침체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유가 하락 등으로 인한 수출 부진 등 국내외 경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잇단 악재에 실수요자들의 관망세가 계속되면서 올 들어 전국 아파트 매매·전세가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침체기에 접어든 부동산 경기가 3·4월 이사철을 기점으로 다소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상반기 내 본격적인 회복세로 보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했다.
 국민은행 박합수 도곡스타PB센터 수석부동산 전문위원은 “이달부터 시행되는 가계부채 관리방안에 따른 매매심리 위축으로 당분간 부동산 시장 전반의 관망세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문위원은 “대출금 상환능력이 있는 실수요자 위주로 일정 부분 매수세로 전환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전처럼 거래량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기는 힘들다”며 “부동산 경기가 이사철에 회복세를 보이더라도 본격적인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봄 이사철 신혼부부 등 전세시장에 신규 진입하는 수요와 재건축·재개발 이주 수요가 가세하면서 상반기에도 전세난이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분양시장은 고분양가와 공급과잉 논란 등이 맞물려 인기 지역과 비인기 지역 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이 나온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 센터장은 “최근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가 연달아 발동될 만큼 전반적인 경기가 녹록지 않고 구매력을 견인할 만한 긍정적인 지표도 보이지 않는다”며 당분간 주택시장 전반의 보합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함 센터장은 “매매시장은 지금껏 주춤했던 거래가 봄 이사철에 어느 정도 매수세로 전환되겠지만 거래량이나 가격 상승은 지난해보다는 상당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세시장에 대해서는 “전세 물량이 많이 나오지 않으면 전세가는 오를 수밖에 없어 재건축·재개발 이주 수요가 나오는 서울을 중심으로 전세가격 불안 현상은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가격 상승폭은 지난해보다는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사철에 물량이 쏟아지는 신규 분양시장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공급량이 좀 늘겠지만 수요 기반이 탄탄한 지역, 대기 수요가 풍부한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 간 격차가 벌어지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관련기사]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