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16 월 15:23
> 금융/증권 > 종목/투자전략
코스피 올해도 IPO 풍년…“호텔롯데 등 20여곳 코스피 상장”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ileader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14  11:59:4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는 호텔롯데를 비롯한 20여개 업체가 새로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투자은행(IB)을 대상으로 상장 수요를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에 15곳, 하반기에 5곳이 코스피 상장을 신청할 것으로 집계됐다.
 거래소가 상장요건을 다양화하면서 상장요건을 충족하는 비상장 기업수는 2014년 재무제표 기준으로 종전 843개사에서 981개사로 16.4% 늘어난 상태다. 무엇보다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는 호텔롯데다.
 지난달 21일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한 호텔롯데는 2014년 말 기준 자기자본 9조3337억원 규모로, 이르면 오는 3월 상장이 가능하다.
 거래소 안팎에서는 예상 시가총액 10조원 규모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도 기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조만간 상장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예정이나 아직 국내외 증시 상장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LS전선아시아(베트남)와 인터코스(이탈리아) 등 외국기업의 상장도 예정돼 있다. LS전선아시아의 경우 지난 2011년 말 도입된 외국기업지배지주회사(국내 특수목적법인 방식) 제도를 이용해 국내기업의 해외 현지법인이 상장을 추진하는 첫 사례다. 인터코스는 세계적인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제조업자개발생산방식(ODM) 화장품 업체다.
 거래소는 작년 말 태진인터내셔날과 KIS정보통신 등 일부 기업의 상장 철회·연기 사례를 감안해 올해는 상반기에 상장을 추진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작년에는 16곳(분할재상장 제외)이 코스피에 신규 상장해 2011년 이후 4년만에 두 자릿수를 회복했다. 공모 금액은 2조4000억원이었다.
 특히 작년에는 에스케이디앤디와 제주항공 등 부동산·임대, 건설, 운수 업종에서 IPO를 재개하며 신규 상장 업종이 다변화됐다고 거래소 측은 설명했다. 공모가 밴드의 상단을 초과하는 공모가 비중은 전체의 18.8%로 직전 3개년(2012∼2014년) 평균 12.5%보다 6.5%포인트 상승했다.
 상장 소요 기간도 단축돼 상장사의 주관계약체결에서 상장까지의 기간은 평균 366일로, 직전 3개년 평균(625일)보다 41.4% 감소했다. 상장예비심사 기간도 평균 31일로 30.1% 줄었다.
 코스피 신규 상장 종목의 주가는 지난해 말 기준 평균 13.36% 올라 코스피 수익률(-2.38%)보다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