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6 월 07:43
> 부동산 > 정책
부산, 시세 대비 분양가 가장 비싸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5  15:30:2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17개 시도 모두 비율 100% 상회
동구 원도심도 3.3㎡당 1300만원


전국적으로 신규 분양가격이 기존 아파트값을 웃돌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역이 시세 대비 분양가가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분양한 전국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격은 3.3㎡당 992만원으로 재건축을 제외한 기존 아파트 매매시세(934만원) 대비 106%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 2011년에 시세의 97% 선까지 낮아졌던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2013년 111%로 다시 기존 아파트값을 넘어선 이후 3년 연속 100%를 웃돌고 있다. 지역별로는 전국 17개 시·도 모두 시세 대비 분양가 비율이 100%를 넘어선 상황이다.

특히 부산지역은 176%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10월 현재 3.3㎡당 아파트 매매가격이 809만원 선이지만 올해 분양한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무려 1427만원에 달했다. 이는 2000년 이후 연간 평균 분양가로는 가장 높은 수치이고 지난해(971만원)에 비해 47%나 뛴 것이다.

최근 해운대구 엘시티 아파트의 펜트하우스가 3.3㎡당 7000만원 대의 역대 최고 분양가 기록을 세우며 고분양가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해운대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동구 등 원도심에서도 3.3㎡당 분양가가 1300만원에 이르는 등 분양가격이 과도하게 오르고 있다.

올해 분양시장은 사상 최대 물량이 쏟아지는 가운데 활기가 지속되고 있다.

그 이유는 지난해 말 부동산3법 통과로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탄력적용과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유예기간이 3년 연장된 가운데 건설사가 아파트 분양에 적극 나서면서 신규 공급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전세난에 따른 매매전환 수요 및 주택청약제도 간소화로 청약수요도 크게 늘면서 곳곳에서 청약 과열 현상마저 빚고 있다.

청약과열 현상은 곧 분양가 인상으로 이어져 최근 고분양가 아파트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이를 분양 호조세를 틈타 건설사들이 높은 분양가를 책정해 이익극대화에 나선 것으로 해석했다.

그러면서 “공급물량이 크게 증가한 상황에서 분양가 인상이 확산되는 것은 집값 거품이나 미분양 증가로 이어져 주택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며 “달아오른 시장 분위기에 휩쓸려 청약에 나서는 것을 경계하고 기존 아파트 시세와 비교해 분양가 적정성을 따져봐야 할 것이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