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16 월 09:47
> 부동산 > 분양/건설
청약열기 뜨거운 부산, 분양권 전매비율 높아부산 아파트거래 셋 중 한건은 “분양권 매매”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26  16:35:1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영산대 분석… 올 8만6221건 중 3만636건
투기수요 입증, 실수요자만 피해 보는 꼴


올들어 부산지역에서 거래된 아파트 3건 당 1건꼴 이상이 분양권을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광풍’이라 할 정도의 이상 열기 이면의 투기수요를 반증하는 것이다.

영산대 주택도시연구소는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거래원인별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들어 9월까지 부산지역 아파트 거래 8만6221건 가운데 분양권을 거래한 경우가 3만636건으로 전체 거래건수의 35.7%에 달한다고 2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거래 가운데 분양권 거래 비중은 30.1%였고 전세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서울의 경우 매매 비중이 84.5%로 높은 반면, 분양권 거래 비중은 11.9%에 불과했다. 부산에 비해 그만큼 서울은 실수요자가 많다는 뜻이다.

아파트 청약시장에서 과열양상을 보이는 부산의 경우 평균 청약경쟁률이 76.4대 1로,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 12.4대 1이나 서울지역 경쟁률 11.7대 1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처럼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 중인 부산지역에서 분양권 거래 비중이 높은 것은 실수요에 의한 내집 마련 수요라기보다는 분양권 프리미엄을 노린 투기적 수요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영산대 측은 설명했다.

청약시장에서 투기적 수요가 많을 경우 앞으로 입주시점에서 프리미엄이 떨어지거나 아파트 가격이 조정될 가능성이 커 분양권을 마지막으로 취득한 실수요자들은 피해가 불가피하다.

실제로 부산지역에서는 청약열기에 편승해 역외 청약통장을 동원하거나 ‘떴다방’ 등을 통해 역외자본을 끌어들이면서 과열양상을 부추기고 있다. 또 아파트 모델하우스 주변에선 아예 드러내놓고 분양권 매매를 권유하는 모습을 볼 수도 있다.

특히 분양권 전매 과정에서도 거래가격을 줄여 신고하는 다운계약서를 작성하는 등 탈법적인 거래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렬 영산대 주택도시연구소장은 “청약시장에서 투기적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청약거주지 제한기간을 늘리고 지역거주자에 청약가점제를 확대하는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시민단체 관계자는 “프리미엄을 노린 투기꾼들의 아파트 분양시장 가세는 결국 실수요자들의 내집 마련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라며 “경기 살리기 명분으로 부동산 과열을 부추긴 정부 당국의 책임도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청희기자 sweetpea@leaders.kr
 

[관련기사]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