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9:14
> 뉴스 > 사회
인기동요 ‘아빠, 힘내세요’ 표절 아니다
이상연 기자  |  lsy@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15  16:33:5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인기 동요 ‘아빠 힘내세요’가 표절한 게 아니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부산지법 민사3단독 김선아 판사는 한수성 씨의 동요 ‘아빠 힘내세요’의 노랫말과 음률 일부가 자신들이 이전에 발표한 노래 가사와 일치한다며 A씨 등 2명이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했다고 15일 밝혔다.

‘아빠 힘내세요’는 한수성 씨가 작곡하고 한씨의 부인 권연순 씨가 작사한 동요이다. 한 씨가 1997년에 창작하고, 같은 해 MBC 창작동요제에 출품해 입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당시 외환위기 등 어려운 경제상황과 맞물려 ‘아빠, 힘내세요’라는 어린이의 천진한 노랫말이 반향을 일으키며 인기를 끌었다. 표절 논란은 2012년에 제기됐다.

‘아빠! 힘내세요’라는 동명의 노래에 저작권이 있는 작곡가 A씨 등 2명이 자신들의 노래가 1996년에 먼저 공표됐고, ‘아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라는 부분이 똑같아 한씨가 베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법원은 “1996년도에 원고의 저작물이 공표되었다면 당시 적용되던 음반 및 비디오물에 관한 법률에 따라 테이프에 심의번호 기재가 강제되어야 함에도 심의번호가 없고, 1998년도 문화일보의 기사를 보면 오히려 이때 원고들의 저작물이 배포되었다고 볼 여지가 있다”고 판시했다.

또 “아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라는 표현은 1984년께부터 주요 일간지 칼럼 등에서 사용되고 있었으므로 이 부분이 유사한 것만으로는 표절이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씨는 ”1996년도에는 심의제도가 바뀌어 심의번호 기재가 강제화되지 않았고 다른 음반들을 보더라도 심의번호가 적히지 않은 것이 많다“면서 ”한국 음악 저작권위원회에서는 표절이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반박했다. A씨는 부산고등법원에 항소한 상태다.

[관련기사]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