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6 월 18:06
> 뉴스 > 사회
검찰, 여객선사 압수수색…해운비리 수사도 본격화검찰, 부산 연안 여객선사 압수수색, 정보 흘린 부산해경 정보관 구속
이상연 기자  |  lsy@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11  14:30:3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국선급(KR) 비리를 수사중인 부산지검이 해운업계의 구조적 문제점과 비리를 밝히기 위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한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흥준 특수부장)은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에 있는 S 여객선 운영회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지검이 세월호 참사 이후 여객선사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사는 부산∼제주를 운항하는 카페리 2척(5천223t·정원 880명, 6천626t·정원 613명)을 운항하고 있다.

이들 선박은 각각 1987년과 1993년 건조돼 선령이 모두 20년을 넘긴 노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별수사팀은 회계·자금·안전 관련 서류를 압수해 외국에서 건조된 노후 선박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안전검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한국선급 직원들이 뒷돈과 향응을 제공받았는 지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한국선급의 비리를 밝히는 수사와 별개로 해운비리와 구조적 문제점을 짚어보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만 해운업계와 연안여객선사 전반으로 수사로 확대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선급(KR)에 대한 검찰의 수사정보를 한국선급 간부에게 유출한 해경 직원이 구속됐다. 반면 압수수색 정보를 해경 직원에 전달한 검찰 수사관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부산지법 형사17단독(심현주 판사)은 10일 부산해양경찰서 소속 정보관 이모(41) 경사에 대해 공무상기밀누설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부산지검 수사관 최모(8급)씨에 대해 같은 혐의로 청구한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심 판사는 이 경사에 대해 “죄질이 무거워 중한 형이 선고될 수 있고,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있다”고 영장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최 수사관에 대해서는 “이 경사에게 넘긴 수사정보가 한국선급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고 보기 어렵고, 신분이나 가족관계로 미뤄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이 경사는 지난달 24일 부산지검이 한국선급 부산본사와 임직원 사무실 등 9곳을 압수수색한다는 정보를 평소 알고 지내던 최 수사관으로부터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전달받아 한국선급 법무팀장 원모(43)씨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경사는 지난 2일 부산지검이 한국선급 전·현직 임원들이 요트를 사용한 자료를 파악해 달라며 해경에 보낸 협조공문을 촬영해 카카오톡으로 원 팀장에게 전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현지 기자 jhj@leaders.kr


 

[관련기사]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