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8 화 12:06
> 지난뉴스 > 레저
입맛을 살려줄 두릅숙회와 아귀탕
장윤원 기자  |  cyw@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08  13:16:1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연일 들려오는 안타깝고 애통한 소식에 5월의 화창한 날씨도 도움이 안 된다. 잠시나마 비통한 마음을 잊으려 오랜만에 재래시장을 찾았다. 뚜벅뚜벅 봄 향기 넘치는 골목을 이리저리 헤매다 채소 파는 자판 앞에 걸음을 멈췄다. 초록을 머금은 두릅을 보니 신록의 계절임을 그제야 실감하고 한 움큼 집어 만원짜리 한 장을 노모에게 건 냈다. 두릅을 담은 비닐봉지 사이로 상큼한 봄기운이 새어 나온다. 그렇게 시장구경을 좀 더 하다 탕을 끓일 요량으로 싱싱해 보이는 아귀 두 마리를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다시물이 날 동안 두릅은 손질해서 끓는 물에 살짝 데쳤다. 두릅숙회다. 초고추장에 찍어 한 입에 넣었더니 쌉싸래한 녹즙이 침샘을 자극한다. 잠시 잃었던 입맛이 살아나는 것이 이게 자연의 푸른 맛이구나 싶다.

두릅숙회

1. 끓는 물에 씻은 두릅을 넣고 10초 정도 익힌다.

2. 채발로 건져 낸 두릅을 상온에 식힌다.(냉장실에 넣었다 먹으면 더욱 좋다)

3. 초고추장에 곁들여 먹는다.

다시마와 다시용 멸치를 건져낸 뒤 깨끗이 씻은 아귀를 넣고 한소끔 끓였다. 보글보글 끓던 냄비는 어느새 뽀얗고 진한 색으로 변했다. 마늘과 파는 송송 썰어 국물에 힘을 싣고 소금으로 간을 잡았다. 마지막으로 미나리를 넣어 풍미를 더 했다. 좋은 재료의 맛은 굳이 화학조미료 첨가하지 않아도 진하고 시원한 맛을 낸다. 아귀 간에서 나온 기름이 고소한 맛을 더 했다. 통통한 살코기 한 점 골라 미리 만들어 둔 초간장에 곁들였다. 부드럽고 담백한 아귀 살은 입안에서 스르르 녹아 버린다. 아귀는 내장 빠지면 섭섭하다. 쫄깃한 밥통이며 진미라 불리는 간은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를 맛이다.

아귀탕 다시재료 - 다시마, 중멸치

아귀탕

재료 - 아귀 2인분 기준 5~800g 한 마리, 무, 대파, 마늘, 미나리, 소금, 취향에 따라(후추, 청량고추)

1. 다싯물 낸 냄비에 손질한 아귀와 무를 넣고 끓인다.

2. 다싯물이 뽀얗게 변하면 다진 마늘과 대파(청량고추)를 넣어 준다.

3.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4. 미나리를 넣고 2분 정도 더 끓인다.

초간장 - 다싯물 한 스픈, 간장 한 스픈, 식초 반 스픈, 쪽파 약간 * 마트에 판매하는 폰즈소스를 곁들여도 좋다.

이렇게 먹다 보니 또 소주 한잔 그립다. 미안한 마음에 또 술잔을 비우고 말았다. 잔인한 4월이 가고 신록의 5월이 왔다. 하지만 아직 슬픔을 잊기에 세상이 원망스럽다. 내년 그 후년에도 4월을 기억하리다. 쌉싸래한 두릅과 구수한 아귀로 잃었던 입맛을 추스르며 나는 다짐했다.

[관련기사]

장윤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