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2 목 16:17
> 문화 > 문화일반
BIFF 사태, 지역 문화·시민단체 뿔났다예술·시민단체 잇단 성명 발표. 18일 간담회 후 본격 행동 시작
김현정 기자  |  khj@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5  11:20:3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민예총, 경실련, 부산독립영화협회 등 20개 문화·시민단체는 14일 오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삭감 결정 철회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지원금을 절반가량 삭감한 데 대해 지역 문화예술계와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영화인을 비롯하여 예술계와 시민단체들이 잇달아 성명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부산민예총, 경실련, 부산독립영화협회 등 20개 단체는 14일 오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삭감 결정 철회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부산문화를 지키는 범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와 부산영화인연대도 영진위에 BIFF 예산 삭감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책위와 부산민예총 등 문화예술 단체와 경실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이용관 BIFF 집행위원장과 오는 18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BIFF 사태에대한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결정하고 행동으로 옮길 계획이다.
 기자회견에서는 영진위에 BIFF 지원 삭감을 결정한 회의내용을 공개하고 앞으로의 지역영화진흥정책에 대해서도 계획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부산민예총 황해순 정책위원장은 “영화제를 지원해야 할 영진위가 오히려 탄압하고 있다”며 “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지켜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부산시에도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삭감된 예산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부산민예총 이청산 이사장은 “영진위의 행동을 가장 먼저 저지해야 할 부산시가 팔짱만 끼고 앉아있다. 시민의 축제인 BIFF에 대한 영진위의 압박에 부산시도 나서서 행동해야 한다”며 “영진위가 예산삭감 논란을 해결하지 않는다면 부산예술문화인들도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영진위는 글로벌 국제영화제 지원액을 확정 발표하면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지원액을 지난해 14억 6,000만원에서 6억 6,000만원이 삭감된 8억원을 책정했다. 이러한 예산 반 토막의 근거로 영진위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생력을 강화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본지 5월 6일자)
 이번 사태를 통해 부산으로 이전한 중앙부처인 영진위와 부산지역 문화·시민단체 사이에 갈등이 본격적으로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현정 기자 khj@leaders.kr

[관련기사]

김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